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케이뱅크 1조2천500억 유상증자 완료…자본금 2.1조원대로 껑충

송고시간2021-07-14 17:29

beta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지난 5월 말 결의한 1조2천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가 마무리돼 자본금이 2조1천500억원대로 껑충 뛰었다.

14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주금 납입이 지난 9일 완료됐다.

케이뱅크의 총 납입 자본금이 2조1천515억원으로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은행권 최초로 320명 임직원 전원에 스톡옵션 부여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지난 5월 말 결의한 1조2천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가 마무리돼 자본금이 2조1천500억원대로 껑충 뛰었다.

14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주금 납입이 지난 9일 완료됐다. 이로써 케이뱅크의 총 납입 자본금이 2조1천515억원으로 증가했다.

주금 납입 완료로 주요 지분율은 변동이 있으나, 대주주에는 큰 변화가 없다.

우선 비씨카드는 지분율 34%로 1대 주주고, 우리은행이 12.68%로 2대 주주다. 공동 3대 주주는 베인캐피털과 MBK파트너스로 8.26%다. 5대 주주는 카니예 유한회사(MC파트너스 토닉PE)로 지분율이 6.19%이며, 6대 주주는 제이에스신한파트너스 유한회사(5.16%), 7대 주주는 NH투자증권[005940](4.84%)이다.

케이뱅크는 이번 자본금 확충을 통해 정보기술(IT) 인프라를 더욱 확충하는 한편,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취지에 맞게 신용평가모델(CSS) 고도화도 함께해나간다는 계획으로, 중저신용자 공급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케이뱅크는 최근 주주총회를 열고 전 임직원에게 은행권 최초로 스톡옵션을 부여했다.

지난 4월 서호성 은행장에 90만주의 스톡옵션을 부여한 데 이어 이번에는 임직원 320명에게 총 210만주의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했다.

행사 가격은 6천500원으로 정했으며, 기본조건은 의무 복무기간 2년 재직, 자기자본 2조원 및 법인세차감 전 이익 1천억원 이상 달성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앞으로 임직원들과 함께 혁신성장을 지속적으로 함께하자는 뜻에서 직원들의 동기 부여와 공동체 의식 고취를 위해 스톡옵션을 지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케이뱅크 을지로 신사옥
케이뱅크 을지로 신사옥

[케이뱅크 제공]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