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D-9 도쿄 코로나 신규확진 폭증세…1천명도 넘어서

송고시간2021-07-14 17:29

beta

올림픽을 아흐레 앞둔 일본 수도 도쿄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

도쿄도(都)는 14일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가 1천149명이라고 발표했다.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 명 선을 웃돈 것은 직전의 3차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올해 5월 13일(1천10명) 이후 2개월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올림픽을 아흐레 앞둔 일본 수도 도쿄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

도쿄도(都)는 14일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가 1천149명이라고 발표했다.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 명 선을 웃돈 것은 직전의 3차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올해 5월 13일(1천10명) 이후 2개월 만이다.

이날 확진자 수는 제4차 유행기로 분류된 3차 긴급사태 기간에 가장 많이 나왔던 5월 8일(1천121명) 수치를 넘어섰다.

일본 정부는 올림픽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도쿄 지역에 지난 12일부터 올림픽 전 기간을 포함하는 내달 22일까지 6주 시한의 4차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그러나 전염력이 한층 강한 것으로 알려진 델타 변이 영향으로 도쿄 지역의 확진자는 오히려 계속 늘고 있는 추세다.

도쿄에선 이날까지 1주일 전 같은 요일과 비교해 25일 연속으로 일간 신규 확진자가 늘었다.

또 지난 7일간 일평균 확진자는 823명으로 1주 사이에 30% 급증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열이틀 앞둔 지난 11일 도쿄 오다이바의 레인보우 브릿지와 오륜 조형물 상공에서 벼락이 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열이틀 앞둔 지난 11일 도쿄 오다이바의 레인보우 브릿지와 오륜 조형물 상공에서 벼락이 치고 있다.

parks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sngn-FkLj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