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보공단 이사장,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과 고객센터 파업 논의

송고시간2021-07-14 16:45

beta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4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원주 본부를 찾아 김용익 공단 이사장과 고객센터 노동조합(노조)의 파업 사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고객센터 문제를 두고 내부 토론회 등을 이어가던 중 노조 측이 지난 1일부터 다시 파업에 나서 그동안의 노력이 원점으로 돌아갔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건강보험 대국민 전화 문의·상담 서비스를 담당하는 고객센터 직원들은 이달 1일부터 고객센터 직영화와 직접고용 등을 촉구하며 전면 파업에 나선 상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업 장기화 예상…원만한 해결 위해 긴밀히 협조"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왼쪽)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오른쪽)이 14일 오전 강원 원주 공단 본부에서 만난 모습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왼쪽)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오른쪽)이 14일 오전 강원 원주 공단 본부에서 만난 모습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4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원주 본부를 찾아 김용익 공단 이사장과 고객센터 노동조합(노조)의 파업 사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고객센터 문제를 두고 내부 토론회 등을 이어가던 중 노조 측이 지난 1일부터 다시 파업에 나서 그동안의 노력이 원점으로 돌아갔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공단은 "김 이사장은 정부 방침에 의한 사무논의협의회가 공단 노조와 고객센터 노조 양 당사자가 참여한 상태로 진행 중인데 공단이 먼저 확정안을 내놓으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요구임을 명확히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문 위원장은 중간 지대에서 '해법'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공단은 전했다.

문 위원장은 특히 위탁 계약 형태로 일하던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직고용을 요구했으나 노조가 앞장서서 자회사를 제안하는 등 합의를 끌어낸 부산지하철 노조 사례를 언급했다고 한다.

공단은 "김 이사장과 문 위원장은 파업이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내부 직원들의 부정적 정서도 확산할 것이기에 문제를 풀어내기가 더욱 어려워진 현실에 공감했다"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긴밀한 협조체계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건강보험 대국민 전화 문의·상담 서비스를 담당하는 고객센터 직원들은 이달 1일부터 고객센터 직영화와 직접고용 등을 촉구하며 전면 파업에 나선 상태다. 이들의 파업은 올해 2월과 6월에 이어 3번째다.

14일 오전 고객센터 노동조합 관계자들과 경찰이 대치한 모습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오전 고객센터 노동조합 관계자들과 경찰이 대치한 모습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