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 미국 '팰런쇼' 출연…"다시 투어할 날 관객 환호성 듣고파"

송고시간2021-07-14 15:29

beta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4일 미국 인기 TV 토크쇼에 출연해 신곡 '퍼미션 투 댄스' 무대를 선보였다.

BTS는 이날 미국 NBC 방송의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진행자 지미 팰런과 화상 인터뷰를 했다.

팰런이 언제 다시 투어 공연을 할 생각인지, 또 투어를 하게 되면 느낌이 어떨지 질문한 뒤 스튜디오에선 환호성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버터' 듣는 순간 여름 강타할 것 알았죠"…'퍼미션 투 댄스' 퍼포먼스 공개

BTS, 미국 NBC '지미 팰런쇼' 출연
BTS, 미국 NBC '지미 팰런쇼' 출연

[빅히트뮤직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4일 미국 인기 TV 토크쇼에 출연해 신곡 '퍼미션 투 댄스' 무대를 선보였다. 또 오프라인 공연을 빨리하고 싶다는 소망도 밝혔다.

BTS는 이날 미국 NBC 방송의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진행자 지미 팰런과 화상 인터뷰를 했다. BTS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약 열 달 만이다.

팰런이 언제 다시 투어 공연을 할 생각인지, 또 투어를 하게 되면 느낌이 어떨지 질문한 뒤 스튜디오에선 환호성이 나왔다. 이에 RM은 "이게 바로 우리가 원하는 것이고 다시 투어를 하게 될 때의 느낌일 것"이라며 "'소리 질러'(make some noise)라고 다시 외치고 싶다"고 말했다.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7주 연속 1위를 차지한 곡 '버터'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팰런이 "'버터'가 올여름의 노래(Song of the summer)가 될 것으로 예감한다"고 하자 진은 "무더운 여름을 강타할 엄청난 곡이라는 걸 노래를 듣는 순간 알게 됐다"고 맞장구를 쳤다.

RM은 신곡 '퍼미션 투 댄스'에 대해 "모든 이들의 심장을 뛰게 하고, 춤을 추게 만드는 곡"이라며 "우리 친구인 에드 시런의 선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시런과 두 번째 프로젝트이지만 아직 직접 만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세계적 싱어송라이터인 시런은 2019년 BTS 곡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에 이어 이달 9일 발매된 '퍼미션 투 댄스' 작업에도 참여했다.

BTS, 미국 '지미 팰런쇼' 출연
BTS, 미국 '지미 팰런쇼' 출연

[빅히트뮤직 제공]

이날 함께 공개된 '퍼미션 투 댄스' 퍼포먼스는 뮤직비디오에 희망의 상징으로 표현된 보라색 풍선이 주요하게 활용됐다.

멤버들은 보라색 풍선을 서로 건네주며 퍼포먼스를 이어가다 보라색 풍선이 가득 찬 공간에서 활기찬 군무를 펼쳤다. 곡 후반부에는 댄서들과 함께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국제 수화를 활용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BTS는 이 곡 안무에 '즐겁다', '춤추다', '평화'를 의미하는 국제 수화를 포함해 긍정적인 울림을 일으키고 있다.

'퍼미션 투 댄스'는 발매 이후 국내외 팬들의 호응을 얻으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이 곡은 일본 오리콘이 이날 발표한 '주간 디지털 싱글 랭킹'(5∼11일 집계) 1위에 올랐다.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서는 '버터'가 8주 연속 1위를 지킨 가운데 '퍼미션 투 댄스'가 2위에 오르면서 BTS가 1, 2위를 싹쓸이하기도 했다.

kimhyo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kJVU4RwsM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