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밥에서 다시 사이다로?…공격본능 되살아난 이재명

송고시간2021-07-14 12:17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대대적인 전면전 모드로 전환했다.

경선 후 단합을 뜻하는 '원팀', 화합을 의미하는 '국밥' 기조를 내세워 방어에 주력하다 경쟁자들의 공격 수위가 한도를 넘자 정면 승부로 나선 것이다.

본경선의 막이 오른 가운데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전 대표와의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는 추세가 이어지자 더는 추격을 허용해선 안된다는 위기감이 작동한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쏘는 맛 조금 줄여 원래로…" 캠프엔 '어대명' 방심 금지령

김현정 앵커와 대화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현정 앵커와 대화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을 방문,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에 출연해 김현정 앵커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7.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대대적인 전면전 모드로 전환했다.

경선 후 단합을 뜻하는 '원팀', 화합을 의미하는 '국밥' 기조를 내세워 방어에 주력하다 경쟁자들의 공격 수위가 한도를 넘자 정면 승부로 나선 것이다.

본경선의 막이 오른 가운데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전 대표와의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는 추세가 이어지자 더는 추격을 허용해선 안된다는 위기감이 작동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내 경선을 권투경기에 비유, "주먹으로 맞는 건 단련이 돼 있는데 갑자기 발로 찬다"며 "다 견뎌냈는데 제가 오히려 부상을 입는 상황이 온 것 같다"고 말했다.

가장 답답했던 사례로는 이낙연 전 대표의 '영남 역차별' 발언 공세를 들었다.

이 지사는 "보수정권이 수도권에 집중하며 영남이 역차별받았다고 말했는데 '민주정권이 영남을 역차별했다'고 말을 비틀어서 공격한다"며 "지역감정을 왜 조장하느냐는 말을 하면서 사실은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더 나아가 이 전 대표 핵심 측근의 옵티머스 사건 연루 의혹을 끄집어내 "본인 주변을 먼저 돌아봐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 측근은 당국의 조사 과정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전날 "공직에 출마하며 어떤 약속을 했고 얼마나 지켰는지 검증하자"고 공개 제안한 이 지사는 이날엔 "높은 자리 많이 했다고 해서 유능한 사람은 아니다"라고도 했다.

이 전 대표를 향해 전남지사, 국무총리, 당대표를 지내면서 한 게 뭐가 있느냐는 메시지를 던진 모양새다.

손잡은 이재명-우원식
손잡은 이재명-우원식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 민주당 우원식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4선인 우원식 의원은 민생 문제 해결 등을 위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식 지지하기로 했다. 2021.7.14 [이재명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이 지사는 아울러 캠프 내 위기대응 TF(태스크포스)도 띄우며 네거티브 공세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여배우 스캔들 각종 논란에도 육성을 통해 직접 돌파를 시도했다.

이 지사는 "원래로 되돌아가야 할 것 같다. 쏘는 맛은 조금 줄여서"라며 "우리 캠프나 지지층이 어대명(어차피 대통령 후보는 이재명)인데'라며 방심한 측면이 조금 있는 것 같다"고 자책했다.

캠프 내부적으로는 메시지 리스크에 대한 단속도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사의 '약장수', '바지' 를 비롯해 측근인 정성호 의원의 '돌림빵', 김남국 의원의 '비루먹은 강아지' 등 원색적인 발언이 불필요한 논란을 빚고 상대 후보에게 공격 빌미를 제공한다는 판단에서다.

이 지사는 캠프 인력도 대폭 보강했다.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우원식 의원은 이날 이 지사 지지를 선언을 하고 캠프에 합류했다. 캠프는 "민생을 중심으로 활동한 두 정치인이 4기 민주정부 수립과 시급한 민생 문제를 함께 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 캠프는 15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지사의 본선 경쟁력을 강조하고 네거티브 공세 대응 전략을 설명할 예정이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