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경 현미경심사 벼르는 국힘…"합의 번복은 하루 해프닝"

송고시간2021-07-14 12:24

beta

국민의힘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현미경 심사를 벼르고 있다.

이준석 대표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번복 논란에 대해선 단순한 해프닝으로 일축, 그 여파를 차단하면서 14일부터 시작된 예결위 심사를 통해 여당의 불필요한 증액 시도를 저지하겠다는 전략이다.

국민의힘 원내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 대표의 합의 번복과 관련해 "정치를 하다 보면 그런 경우도 생긴다. 이미 김기현 원내대표가 방향을 정확하게 바로잡았다. 하루 사이 해프닝으로 일단락된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차 추경안 관련 시정연설하는 김부겸 총리
2차 추경안 관련 시정연설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차 추경안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1.7.8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현미경 심사를 벼르고 있다.

이준석 대표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번복 논란에 대해선 단순한 해프닝으로 일축, 그 여파를 차단하면서 14일부터 시작된 예결위 심사를 통해 여당의 불필요한 증액 시도를 저지하겠다는 전략이다.

국민의힘 원내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 대표의 합의 번복과 관련해 "정치를 하다 보면 그런 경우도 생긴다. 이미 김기현 원내대표가 방향을 정확하게 바로잡았다. 하루 사이 해프닝으로 일단락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피해 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지원에 재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해야 한다는 기조를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김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논란에 대해 "(전국민 지급에) 합의했다는 것은 팩트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확대하고 재원이 남는 경우에 한해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검토한다는 국민의힘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결국 국민의힘은 경기부양, 단기 알바 등 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에 부합하지 않는 예산 항목을 최소 3조원 이상 삭감하고, 이 재원을 영세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합의 번복 논란의 당사자인 이 대표는 당시 합의에 반발했던 당내 인사들과 직접 소통해 '오해'를 푼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날 작년 호우 피해 지역이었던 강원도 철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공개적으로 (비판 의견을) 말씀한 분들 외에도 많은 사람과 유선으로 소통하고 상황을 정리한 게 많다"며 "그런 과정에서 (반발이) 많이 해결됐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내 비판은 애초에 '비빔밥론', '공존'을 이야기할 때부터 감수한다고 한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정책이라는 것은 당에서 이견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다만 방역 상황이 호전되는 경우에는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대선을 앞두고 재난지원금을 '주자·말자'의 논쟁에서 저희가 '주지 말자'의 스탠스에 서는 것이 전략적으로 옳은 선택인지 강하게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당내 비판에 대한 우회적인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