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체적 정보 있어야"…국민의힘, 'Y 공작설'에 불가근불가원

송고시간2021-07-14 12:48

beta

국민의힘이 여권의 '윤석열 죽이기' 회유 의혹을 제기한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불가근 불가원'의 태도를 취하는 모양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이 전 논설위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가히 범야권 유력 대권주자에 대한 음해 공작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허무는 헌정 유린"이라고 비판했다.

피의자 신분인 이 전 논설위원 주장의 진위가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엄호에 나섰다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이 여권의 '윤석열 죽이기' 회유 의혹을 제기한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불가근 불가원'의 태도를 취하는 모양새다.

일단 공개적으로는 '가정법'을 쓰며 대여(對與)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이 전 논설위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가히 범야권 유력 대권주자에 대한 음해 공작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허무는 헌정 유린"이라고 비판했다.

대권 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정권 차원의 공작 정치 컨트롤 타워가 있어야만 가능한 일"이라며 "공작 정치가 강화되고 있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조사 마친 이동훈 전 논설위원
조사 마친 이동훈 전 논설위원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가짜 수산업자' 김모 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오후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를 나서고 있다. 2021.7.13 scape@yna.co.kr

다만 내부적으로는 수위를 조절하는 분위기다. 피의자 신분인 이 전 논설위원 주장의 진위가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엄호에 나섰다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논설위원이 윤 전 총장 대변인으로 열흘밖에 활동하지 않은 상황에서 "Y(윤석열)를 치라"며 여권 인사가 접근했다는 주장에 내심 고개를 갸우뚱하는 인사도 적지 않다.

당장 여권 지도부에서는 이 전 논설위원을 두고 "(회유할) 급이 되느냐"며 주장 자체가 한심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고위 인사는 "윤석열이 'Y'라는 말은 처음 듣는다. 더구나 현재 여권은 대선 경선후보만 6명이고, 친이재명 대 반명으로 나뉜 상태"라며 "여권이 내전 중인데, 누가 왜 회유를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도 "이런 식으로 나서는 여권 인사는 '허당' 인사일 수도 있다"며 "이 전 논설위원도 저렇게 얘기만 하고 끝내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이런 인식을 반영하듯, "충격적인 사안"이라며 당 차원의 진상 규명을 예고한 이준석 대표도 하루 만에 한 발짝 물러섰다.

이 대표는 강원도 철원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국가 수사기관과 연계된, 굉장히 거대한 의혹"이라면서도 "사실관계가 확인된 것이 많이 없다. 이 전 논설위원이 추가 정보를 공개하면 그에 따라 대응 수위를 조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정 주자의 편의를 봐주기 위해 나서는 것은 아니다"라며 "당이 공식적으로 나서려면 (여권 인사를)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여권 인사가 누구인지, 그 사람이 여권의 대선 후보 및 지도부와 어떻게 연결됐는지, 그 사람이 제안한 내용이 무엇인지, 이 전 논설위원이 자세히 설명해야 한다"고 했다.

철원 이길리 방문한 이준석 대표
철원 이길리 방문한 이준석 대표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운데)가 14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를 방문해 수해 복구 상황을 살피고 있다.
이길리는 작년 8월 초 닷새간 내린 744㎜의 집중호우에 마을이 통째로 잠겨 주택 68채가 침수됐고 이재민 139명이 발생했다. 2021.7.14 yangdoo@yna.co.kr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