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호텔 숙박비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송고시간2021-07-14 10:15

beta

미국 내 호텔과 모텔의 숙박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숙박비는 이전 달보다 7.9%나 급등,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숙박비는 이로써 4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면서 코로나19 이전 수준보다 높아졌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내 호텔과 모텔의 숙박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숙박비는 이전 달보다 7.9%나 급등,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숙박비는 이로써 4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면서 코로나19 이전 수준보다 높아졌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숙박업계 분석업체인 STR에 따르면 피닉스의 사용 가능한 객실당 수익(RevPAR)은 지난 3일 끝난 주에 43%나 급등하면서 2019년 같은 기간보다 높아졌다.

지난해 역대 가장 낮은 44%까지 떨어졌던 호텔 객실 점유률도 지난달에는 66%를 넘겨 2019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모습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