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자석으로 부착해 충전하는 아이폰12용 배터리팩 출시

송고시간2021-07-14 04:11

지난해 10월 애플이 '아이폰 12'를 발표하는 행사에서 자석을 이용한 무선충전 기능인 '맥세이프'를 소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애플이 '아이폰 12'를 발표하는 행사에서 자석을 이용한 무선충전 기능인 '맥세이프'를 소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13일(현지시간) 아이폰 12에 부착해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는 배터리팩을 출시했다.

애플은 이날 아이폰 12의 뒷면에 자석으로 붙여 배터리를 충전하는 배터리팩을 내놨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가격은 99달러이며 미국에서는 이날 사전주문을 받기 시작해 내주부터 배송할 예정이다.

아이폰 12는 뒷면에 자석으로 액세서리를 부착할 수 있는 무선충전 기능인 '맥세이프'를 탑재하고 있는데 이를 이용해 배터리를 붙이고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 배터리팩은 5와트의 전력으로 아이폰을 충전한다. 이는 벽의 콘센트에 꽂아 충전하는 유선 어댑터 충전기와 같은 전력이며, 15와트의 전력을 공급하는 일반 맥세이프 충전기보다는 충전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이용자들은 또 이 배터리팩을 아이폰에 부착한 채 라이트닝 단자에 케이블을 연결해 유선으로 더 빠르게 충전할 수도 있다.

애플은 이 배터리팩의 충전 용량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일부 제품 사진을 보면 1천460밀리암페어시(㎃h), 또는 아이폰 12의 배터리 용량인 3천100㎃h의 절반 미만인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보도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배터리 수명 연장은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기능의 앞자리를 꾸준히 차지하고 있다.

애플은 과거에도 보조 배터리 케이스를 출시한 적이 있지만 당시에는 선을 연결해야 하는 유선 충전 방식이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