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니스 황제' 페더러, 도쿄 올림픽 불참…"무릎 부상"(종합)

송고시간2021-07-14 06:06

beta

스위스 출신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가 13일(현지시간) 무릎 부상을 이유로 도쿄 올림픽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잔디 코트 시즌 동안 불행하게도 나는 무릎에 문제가 생겼고, 도쿄 올림픽을 기권해야 한다는 점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도 왼쪽 무릎 부상으로 불참했던 페더러는 이로써 2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서지 못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6년 리우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출전 좌절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의 로저 페더러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의 로저 페더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스위스 출신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가 13일(현지시간) 무릎 부상을 이유로 도쿄 올림픽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잔디 코트 시즌 동안 불행하게도 나는 무릎에 문제가 생겼고, 도쿄 올림픽을 기권해야 한다는 점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어 "스위스를 대표하는 것은 언제나 영광이었고 내 경력의 하이라이트였기 때문에 매우 실망스럽다"며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이번 여름 후반 투어 복귀에 대한 희망으로 이미 재활을 시작했다"면서 "스위스 팀 전체에 행운이 가득하기를 바라며 멀리서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1981년생으로 다음 달 40세가 되는 페더러는 지난해 두 차례 무릎 수술을 받았으며 1년 넘게 재활 치료를 받았다.

그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남자 복식 금메달을, 4년 뒤 런던 올림픽 단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아직 단식 금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도 왼쪽 무릎 부상으로 불참했던 페더러는 이로써 2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서지 못하게 됐다.

그의 나이로 미루어 2024년 프랑스 파리 올림픽 출전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여 앞으로 페더러가 올림픽에서 선수로 출전하는 모습은 더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페더러는 8월 말 미국 뉴욕에서 개막하는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 US오픈 출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로저 페더러
로저 페더러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Peter van den Berg-USA TODAY Sports/File Photo

그는 2018년 후원사를 나이키에서 일본 의류 회사 유니클로로 교체할 때 '일본에서 열리는 도쿄 올림픽 출전과 관련한 계약 조건이 들어있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돌았으나 결국 도쿄올림픽에 뛰지 못하게 됐다.

올해 도쿄올림픽 테니스에는 남자부에 페더러,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 도미니크 팀(6위·오스트리아), 스탄 바브링카(30위·스위스), 닉 키리오스(58위·호주) 등이 불참한다.

또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는 11일 윔블던 우승을 차지한 뒤 인터뷰에서 도쿄에 갈 가능성에 대해 "반반"이라고 답해 출전 여부가 미정이다.

여자부에도 소피아 케닌(4위) 세리나 윌리엄스(16위·이상 미국), 비앙카 안드레스쿠(5위·캐나다), 시모나 할레프(9위·루마니아) 등 톱 랭커들이 대거 불참한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