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양경찰교육원에서 교수요원이 교육생 성추행…정직 1개월 징계

송고시간2021-07-13 20:58

beta

13일 해양경찰교육원에 따르면 지난 3월 교수 요원인 A씨가 교육을 마친 교육생 B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사실을 확인한 해양경찰교육원 측은 곧바로 A씨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위원회를 열어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해양경찰교육원 관계자는 "성추행 사실을 확인하고 피해자 보호를 위해 여성 변호사 2명을 선임해 지원하는 등 후속 조치를 했다"며 "피해자가 형사처벌을 원하지 않아 별도의 고발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양경찰교육원
해양경찰교육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에 있는 해양경찰교육원에서 50대 교수 요원이 교육생을 성추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해양경찰교육원에 따르면 지난 3월 교수 요원인 A씨가 교육을 마친 교육생 B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교육이 끝난 후 B씨에게 어깨를 주물러달라고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실을 확인한 해양경찰교육원 측은 곧바로 A씨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위원회를 열어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B씨는 A씨에 대한 형사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A씨는 현재 다른 기관에 전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양경찰교육원 관계자는 "성추행 사실을 확인하고 피해자 보호를 위해 여성 변호사 2명을 선임해 지원하는 등 후속 조치를 했다"며 "피해자가 형사처벌을 원하지 않아 별도의 고발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