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공업 2년 치 임단협 3차 잠정합의…기본급 4만1천원 인상(종합)

송고시간2021-07-13 20:08

beta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9년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3차 잠정합의안을 13일 도출했다.

노사는 이날 울산 본사에서 열린 10차 통합 본교섭에서 2년 치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3차 잠정합의안은 기존 합의안에선 동결이던 2020년 기본급을 4만1천원 인상한 것이 핵심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조, 16일 조합원 대상 찬반투표…크레인 점거 농성 해제

마주 앉은 현대중공업 임단협 노사 교섭 대표
마주 앉은 현대중공업 임단협 노사 교섭 대표

현대중공업 노사 교섭 대표들이 지난해 11월 3일 울산 본사 조선본관에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상견례를 연 모습. [현대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9년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3차 잠정합의안을 13일 도출했다.

노사는 이날 울산 본사에서 열린 10차 통합 본교섭에서 2년 치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2차 잠정합의안이 지난 4월 2일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된 이후 102일 만이다.

3차 잠정합의안은 기존 합의안에선 동결이던 2020년 기본급을 4만1천원 인상한 것이 핵심이다.

이번 잠정합의안 내용을 정리하면, 2019년 교섭에 대해선 기본급 4만6천원(호봉승분급 포함) 인상, 성과금 218%, 격려금 100%+150만원, 30만원 상당 복지포인트 지급 등이다.

지난해 교섭에 대해선 기본급 4만1천원(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 131%, 격려금 430만원, 지역경제 상품권 30만원 지급 등이다.

노조는 기존 춘추계 단합행사 비용을 기본급으로 전환한 것까지 합하면 지난해 기본급이 5만1천원까지 인상한 것으로 본다.

노사는 이와 별도로, 8월 중으로 급여체계 개선, 성과금 지급 기준 수립 등을 위한 노사 제도개선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회사 물적분할(법인분할) 반대 투쟁 과정에서 파업에 단순 참여해 징계를 받은 조합원에 대해선 회사가 사면하기로 했다.

노사가 서로 제기한 각종 고소·고발, 손해배상소송 등을 취하하는 내용도 담았다.

노조는 16일 전체 조합원 대상으로 이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할 예정이다.

가결되면 현대중공업 임단협은 2년 2개월여 만에 타결된다.

현대중공업 노조, 크레인 점거 농성
현대중공업 노조, 크레인 점거 농성

[현대중공업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노사는 2019년 5월 2일 상견례하고 임금협상을 시작했으나, 당시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법인 분할을 놓고 노사가 마찰하면서 교섭 장기화 조짐을 보였다.

노조의 분할 반대 투쟁 과정에서 사측의 파업 징계자 처리 문제, 손해배상소송 등이 불거지면서 노사 갈등이 지속한 가운데 지난해 임단협 교섭까지 통합해서 진행했으나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

오랜 교섭 끝에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올해 2월 5일 1차, 4월 2일 2차로 부결됐다.

이후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담은 3차 잠정합의안을 요구했으나, 사측은 여력이 없고 대화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교섭이 중단됐다.

이에 노조는 교섭 재개를 요구하며 지난 6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으며, 조경근 지부장이 40m 높이 크레인에 올라 농성을 시작했다.

조 지부장은 이날 3차 잠정합의안이 나오면서 농성을 해제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