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공업 2년 치 임단협 3차 잠정합의…기본급 인상

송고시간2021-07-13 19:14

beta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9년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3차 잠정합의안을 13일 도출했다.

노사는 이날 울산 본사에서 열린 10차 통합 본교섭에서 2년 치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3차 잠정합의안은 2020년 기본급을 4만1천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한 것이 핵심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주 앉은 현대중공업 임단협 노사 교섭 대표
마주 앉은 현대중공업 임단협 노사 교섭 대표

현대중공업 노사 교섭 대표들이 지난해 11월 3일 울산 본사 조선본관에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상견례를 연 모습. [현대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9년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3차 잠정합의안을 13일 도출했다.

노사는 이날 울산 본사에서 열린 10차 통합 본교섭에서 2년 치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2차 잠정합의안이 지난 4월 2일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된 이후 102일 만이다.

3차 잠정합의안은 2020년 기본급을 4만1천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한 것이 핵심이다.

기존 잠정합의안 내용은 2019년 기본급 4만6천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2020년 기본급 동결, 성과금과 격려금, 별도로 특별격려금 200만원 지급, 물적분할(법인분할) 과정에서 발생한 노사의 각종 소송 취하 등이었다.

3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이번 주 안에 열릴 예정이다.

가결되면 현대중공업 임단협은 2년 2개월여 만에 타결된다.

노사는 2019년 5월 2일 상견례 이후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놓고 갈등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벌어진 노조의 주총장 점거와 파업, 이에 따른 사측의 징계 등으로 해를 두 번이나 넘겨 임단협을 끌어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