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양궁에 도입되는 '심박수 중계'…두 발 앞선 양궁협회

송고시간2021-07-14 06:00

beta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양궁 궁사들의 '심박수'를 TV 중계화면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14일 대한양궁협회에 따르면 세계양궁연맹(WA)은 최근 각국 올림픽 대표 선수들에게 '심박수 중계방송 활용 동의서'를 보냈다.

올림픽 중계 영상을 만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산하 올림픽주관방송사(OBS)가 선수들의 심박수를 실시간으로 중계화면에 띄우기로 하면서, WA가 선수 개인 생체정보 활용에 대한 동의를 받고 있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방송, TV중계 흥미 높이고자 도쿄부터 궁사 심박수 보여줘

양궁협회, 2년 전 변화 감지…현대차 도움으로 심박 측정 일찌감치 도입

선수 심박수 보여주는 양궁 대표팀 자체 평가전 중계 화면
선수 심박수 보여주는 양궁 대표팀 자체 평가전 중계 화면

[대한양궁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양궁 궁사들의 '심박수'를 TV 중계화면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14일 대한양궁협회에 따르면 세계양궁연맹(WA)은 최근 각국 올림픽 대표 선수들에게 '심박수 중계방송 활용 동의서'를 보냈다.

올림픽 중계 영상을 만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산하 올림픽주관방송사(OBS)가 선수들의 심박수를 실시간으로 중계화면에 띄우기로 하면서, WA가 선수 개인 생체정보 활용에 대한 동의를 받고 있는 것이다.

OBS가 심박수를 중계 영상에 활용하려는 것은 중계를 더 재미있게 만들기 위해서다.

양궁은 매우 정적인 스포츠다. 가만히 서서 번갈아 가며 활만 쏘는 모습이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다.

태극 궁사, 도쿄 조준
태극 궁사, 도쿄 조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승부를 가르는 선수 내면의 심리 상태를 어떻게든 중계로 전달해 보려고 OBS는 심박수를 활용하기로 했다.

실수한 선수의 심박수가 얼마나 올라가는지 등이 시청자들에게 재미의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하지만 이런 '심박수 중계'가 과연 성공할지는 미지수다.

양궁협회는 올 초부터 심박수 측정 시스템을 도입해 훈련에 활용해왔다.

양궁협회 관계자는 "올림픽 실전과 비슷하게 꾸민 모의 훈련 환경에서도 선수들의 심박수는 내내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면서 "도쿄에서도 비슷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 발 실수한다고 해서 심박수 수치가 확 뛰는, 극적인 장면은 세계 최고 궁사들이 실력을 겨루는 올림픽 무대에서 안 나올 가능성이 커 보인다.

도쿄올림픽 양궁장 본뜬 세트 훈련장
도쿄올림픽 양궁장 본뜬 세트 훈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양궁협회는 2019년 6월 네덜란드 스헤르토헨보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WA가 심박수 중계 기술을 테스트하자 향후 이 기술이 큰 대회에서 쓰일 수 있다고 보고 일찌감치 국내 훈련 환경에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세계선수권 직후 회장사인 현대자동차 이노베이션 부서와 함께 센서 착용 없이 영상 카메라로 심박수 측정을 하는 시스템 개발에 나섰고, 올 초에는 완성된 시스템을 대표팀 훈련에 도입했다.

이달 초에는 자체 평가전 TV 중계 화면 제작에도 심박수 측정 시스템이 사용됐다.

작은 변화 하나도 놓치지 않는 양궁협회의 '완벽주의' 덕에 태극궁사들은 '심박수 측정'이라는 다소 생소한 환경에 가장 먼저 적응을 마쳤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