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세훈 전 국정원장 좌파 척결 위해 '日동포 여권 발급 공작'"

송고시간2021-07-13 17:17

beta

지구촌동포연대(KIN) 등 35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조선적(朝鮮籍) 재일동포 입국 실현 모임'은 13일 국정원이 재일동포를 대상으로 저지른 여권 발급 공작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성명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 여권이 없는 조선적 재일 동포가 발급을 신청하면 온갖 횡포를 부리며 거부했다"며 "조선적 동포들이 친북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계열이어서 한국 여권을 받으면 국내 투표에 참여해 진보세력에 투표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시민들은 또 "원 전 원장이 취임하면서 국정원의 임무는 '북한 관련 업무가 아니고 좌파척결'이 됐다. 이는 새로운 유권자들에게도 적용됐는데 이른바 '여권 발급 공작'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선적 재일동포의 자유왕래를 주장하는 정책제안
조선적 재일동포의 자유왕래를 주장하는 정책제안

[KIN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지구촌동포연대(KIN) 등 35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조선적(朝鮮籍) 재일동포 입국 실현 모임'은 13일 국정원이 재일동포를 대상으로 저지른 여권 발급 공작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성명서에는 451명의 시민도 서명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 여권이 없는 조선적 재일 동포가 발급을 신청하면 온갖 횡포를 부리며 거부했다"며 "조선적 동포들이 친북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계열이어서 한국 여권을 받으면 국내 투표에 참여해 진보세력에 투표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사실은 최근 방송된 MBC PD수첩 '국정원과 하얀 방 고문-공작관들의 고백'에서도 폭로됐다.

시민들은 또 "원 전 원장이 취임하면서 국정원의 임무는 '북한 관련 업무가 아니고 좌파척결'이 됐다. 이는 새로운 유권자들에게도 적용됐는데 이른바 '여권 발급 공작'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공작으로 조선족 재일 동포들이 여권 신청(재발급)을 단념하게 했고, 실제 상당한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들 단체와 시민들은 "법치국가의 정보기관이 헌법과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재외국민에게 자행한 국가 폭력의 실체를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강력히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