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투자증권, 첫 외화채권 발행…6억달러 규모

송고시간2021-07-13 15:05

beta

한국투자증권은 사상 처음으로 외화증권 발행에 성공하며 6억달러(약 6천9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은 발행 예정 금액보다 많은 29억달러 이상의 자금이 참여하면서 발행 금리를 최초 제시된 수준보다 30bp 이상 낮출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안정적으로 외화를 조달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고 글로벌 투자은행(IB)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투자증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한국투자증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사상 처음으로 외화증권 발행에 성공하며 6억달러(약 6천9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채권은 3년·5년 만기로 3억달러씩 발행됐으며 3년물 금리는 1.49%, 5년물 금리는 2.13%로 결정됐다. 3년물 금리는 미국 국채 3년물 금리에 110bp(1bp=0.01%)를, 5년물은 미국 국채 5년물에 135bp를 더한 수준이다.

한국투자증권은 발행 예정 금액보다 많은 29억달러 이상의 자금이 참여하면서 발행 금리를 최초 제시된 수준보다 30bp 이상 낮출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트랜치(만기·금리 등 조건이 다르게 발행된 채권)를 두 개로 나눠 발행한 것은 국내 민간 금융사 가운데 처음이라고 회사는 덧붙였다.

조달된 자금은 미국·홍콩·베트남 등에 있는 한국투자증권 현지법인의 증자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안정적으로 외화를 조달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고 글로벌 투자은행(IB)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