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한국 '골든데이'는 24일…양궁·태권도·펜싱서 금맥 캔다

송고시간2021-07-13 12:29

beta

우여곡절 끝에 23일 막을 올리는 도쿄하계올림픽의 다음날인 24일은 대한민국 선수단의 골든 데이다.

금메달 7개 이상을 획득해 종합 순위 10위 이내 입상 목표가 성사될지는 이날에 판가름 난다.

세계 최강을 자부하는 태극 궁사들은 이날 오전 9시 30분 도쿄 유미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혼성단체전 16강전을 시작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행 확정한 양궁 국가대표팀
도쿄행 확정한 양궁 국가대표팀

4월 23일 오후 강원 원주시 문막읍 동화리 원주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국가대표 최종 평가전에서 2021 도쿄 올림픽 출전을 확정한 남녀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남자부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여자부 강채영, 장민희, 안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우여곡절 끝에 23일 막을 올리는 도쿄하계올림픽의 다음날인 24일은 대한민국 선수단의 골든 데이다.

금메달 7개 이상을 획득해 종합 순위 10위 이내 입상 목표가 성사될지는 이날에 판가름 난다.

세계 최강을 자부하는 태극 궁사들은 이날 오전 9시 30분 도쿄 유미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혼성단체전 16강전을 시작한다.

혼성단체전은 남녀 1명씩 팀을 이뤄 메달을 다투는 종목으로,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도입됐다.

한국 대표팀은 23일 열리는 남녀 개인전 예선 라운드에서 좋은 성적을 낸 선수를 혼성전에 내보낼 예정이다.

남자 김우진(청주시청), 오진혁(현대제철), 김제덕(경북일고), 여자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 안산(광주여대) 등 6명으로 이뤄진 대표팀의 이번 도쿄올림픽 목표는 남녀 개인·단체전과 혼성 단체전을 포함한 금메달 5개 싹쓸이다.

혼성단체전 결승은 오후 4시 45분에 열려 5시 4분에 끝난다.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 낭보를 기다릴 시간이다.

눈앞으로 다가온 2020 도쿄올림픽
눈앞으로 다가온 2020 도쿄올림픽

(진천=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8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미디어데이에서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의 눈가리개에 도쿄올림픽 로고가 붙어있다. 2021.6.28 yatoya@yna.co.kr

가장 확실한 금메달 후보 양궁에 앞서 '사격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의 금메달 명중 소식이 들려올 수도 있다.

한국 선수단 최고령이자 5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한 진종오는 이날 10m 공기 권총 본선과 결선을 잇달아 치른다.

결선 시작 시간은 오후 3시 30분으로 40분 후면 메달 색깔이 결정된다.

진종오는 금메달을 포함해 메달 1개만 보태면 역대 한국인 올림피언 중 최다 메달리스트가 된다.

그는 2004 아테네 대회 50m 권총 은메달을 비롯해 2008 베이징 대회 50m 권총 금메달과 공기권총 10m 은메달, 2012 런던 대회 50m 권총과 남자 10m 공기권총 2관왕, 2016 리우 대회 50m 권총 3연패 등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로 올림픽에서만 6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그래픽] 도쿄올림픽 유망주 - 태권도 장준
[그래픽] 도쿄올림픽 유망주 - 태권도 장준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오는 23일 개막한다.
도쿄올림픽 태권도 유망주 장준 프로필.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저녁을 먹고 오후 9시께면 펜싱과 태권도에서 금빛 희소식이 대한해협을 건너갈 준비를 한다.

여자 49㎏급 심재영(춘천시청)과 남자 58㎏급 장준(한국체대)은 이날 오전부터 16강전을 치러 각각 오후 9시 30분, 9시 45분에 금빛 발차기에 도전한다.

한국 태권도의 미래로 꼽히는 장준은 2019년 세계선수권대회와 세 차례 월드그랑프리대회에서 우승한 기대주로 처음으로 출전하는 올림픽에서도 화끈한 공격으로 시상대의 주인공을 꿈꾼다.

한국의 대표 검객 김지연(왼쪽)과 오상욱.
한국의 대표 검객 김지연(왼쪽)과 오상욱.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의 시계는 도쿄올림픽 개막을 7개월 앞에 두고 빠르게 돌아간다.
4일이면 도쿄올림픽 개막이 200일 앞으로 다가온다.
한국의 대표 검객 김지연(왼쪽)과 오상욱. 2021.1.2 [대한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오상욱(성남시청), 구본길·김정환(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출전하는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도 금메달 유력 종목이다.

한국 펜싱은 세계랭킹 1위 오상욱을 앞세워 개인전은 물론 단체전 우승을 정조준한다.

2012 런던올림픽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인 구본길과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브르 개인전 동메달리스트인 김정환의 기량도 세계 정상급이어서 '믿고 보는' 일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남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은 24일 오후 9시 28분에 시작한다.

골든 데이에 최대 금메달 5개를 수확하면 한국 선수단의 사기는 크게 오른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