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거리두기 15일 0시부터 2단계로 상향

송고시간2021-07-13 12:04

beta

대구시는 현행 1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5일부터 2단계로 상향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최근 1주간, 사흘간 평균 확진자 수가 각각 21명, 31.3명으로 가파른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확산세를 막기 위해 총괄방역대책단회의와 범시민대책회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15일 0시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높이면 사적 모임은 8인까지 허용하고, 100인 이상 모임 및 행사는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적 모임 8인까지 허용…백신 접종자도 행사·모임 인원에 포함

델타변이 지역 발생 4건·해외유입 4건…유흥시설에 강화된 2단계 적용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PG)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시는 현행 1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5일부터 2단계로 상향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최근 1주간, 사흘간 평균 확진자 수가 각각 21명, 31.3명으로 가파른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확산세를 막기 위해 총괄방역대책단회의와 범시민대책회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감염확산 속도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2.4배가량 빠른 델타변이 8건이 지역에서 확인된 점도 고려했다. 4건은 해외 유입이지만 4건은 지역 감염으로 파악됐다.

15일 0시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높이면 사적 모임은 8인까지 허용하고, 100인 이상 모임 및 행사는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백신 접종 완료자도 모임·행사·집회·사적 모임 인원에 산정한다.

특히 최근 확진자가 잇달아 나오는 유흥시설과 주류 취급 일반음식점에 강화된 2단계를 적용해 핀셋 방역을 한다.

유흥종사자에 대한 PCR검사 주기를 2주 1회에서 주 1회로 단축하고 유흥시설, 콜라텍·무도장, 홀덤펍 및 홀덤게임장, 식당·카페, 노래연습장 운영시간을 2단계 기준(24시)보다 강화해 23시까지로 제한한다.

이밖에 종교시설은 수용 인원을 30% 이내로 제한하고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4㎡당 1명으로 최대 100인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델타변이바이러스도 마스크 착용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대책이다"며 "기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말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