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부선 '국밥' 외부엔 '사이다'…이재명, 투트랙 밟는다

송고시간2021-07-13 11:49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원팀' 기조를 내세워 당내 경선 후보들에 대한 공세를 자제하고, 야권 주자에 대해선 주요 사안마다 분명하게 각을 세우는 방식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13일 통화에서 "참모들이 이 지사에게 TV 토론할 때마다 몸에 사리가 한 되씩 생겨도 감내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안싸움 피하고 尹공세 본격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원팀' 기조를 내세워 당내 경선 후보들에 대한 공세를 자제하고, 야권 주자에 대해선 주요 사안마다 분명하게 각을 세우는 방식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13일 통화에서 "참모들이 이 지사에게 TV 토론할 때마다 몸에 사리가 한 되씩 생겨도 감내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앞서 당 예비경선 과정에서 상대 후보들의 정책, 도덕성 공세의 집중 타깃이 됐다.

본인의 표현대로 '만인의 공적'이 된 상황이지만 '김빠진 사이다'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상대 후보들에 대한 공세를 자제했다.

여기에는 당내 입지에 대한 고려가 깔려 있다. 현재 당 1위 주자이긴 하지만 당 주류인 친문과 화학적 결합이 완전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런 상태에서 친문진영의 다른 후보들과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 경선에서 승리하더라도 내부 결속에 실패해 본선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앞서 이 지사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제 사이다보다는 국밥 역할을 해야 한다"며 당 경선에선 포용적 전략을 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지지율 정체 현상이 불가피하게 나타나더라도 어느 정도 감내해야 한다고 이 지사 측은 보고 있다.

최근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율이 상승하며 추격을 벼르는 것에 대해선 예의주시하면서도 본선 경쟁력을 강조하는 전략으로 가겠다는 전략이다.

TK(대구·경북) 출신으로서 지역적 확장성이 있고, 현 정부 총리 출신인 이낙연 정세균 후보보다 정권심판론에서 상대적으로 비껴나 있는 점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기숙사 청소 노동자 유가족 만난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대 기숙사 청소 노동자 유가족 만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면에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선 연일 분명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재명 캠프 대변인단은 이준석 대표의 여성가족부·통일부 폐지론 및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번복, 야권의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를 통한 역선택 논란 등에 대해 곧바로 논평을 내며 대응하고 있다.

이 지사 역시 윤 전 총장이 자신의 '미 점령군' 발언을 비판하자 "색깔 공세"라며 정면으로 받아쳤다.

이 지사측은 "본선에서 야당과 싸워 이기려면 원팀으로 가야 하기 때문에 당분간 전략적 인내의 시간을 보낼 수밖에 없다"며 "대외적으로는 정책이나 주요 이슈에 대해선 기존처럼 선명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