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월부터 우편요금 50원 인상…최저요금 350원→400원

송고시간2021-07-13 12:00

beta

올해 9월부터 국내 우편요금이 50원 오른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국내통상 우편요금 및 우편이용에 관한 수수료'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고 13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9월 1일부터 국내 우편요금 체계는 중량별로 31개 구간으로 나뉘고, 중량 구간별로 50원씩 인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9년 5월 이후 2년4개월만…"보편적 서비스 유지 위해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올해 9월부터 국내 우편요금이 50원 오른다. 우편요금 인상은 2019년 5월 이후 2년 4개월 만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국내통상 우편요금 및 우편이용에 관한 수수료'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고 13일 밝혔다.

통상우편요금 조정안
통상우편요금 조정안

[우정사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개정안에 따르면 9월 1일부터 국내 우편요금 체계는 중량별로 31개 구간으로 나뉘고, 중량 구간별로 50원씩 인상된다.

이에 따라 현재 380원(5g 초과 25g 이하)인 규격우편물 요금은 50원 올라 430원이 된다.

25g 초과 50g 이하 우편요금은 현재 400원에서 450원으로 오른다.

이번 우편요금 조정은 우편사업 적자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고 우정본부는 설명했다. 2020년 우편영업 손실은 1천239억원으로, 모바일 전자고지 등 비대면·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우편 물량도 계속 줄어들고 있다.

우편 물량은 2002년 약 55억통을 기록했지만 2010년 49억통, 2015년 40억통으로 줄었고 지난해에는 31억통까지 줄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전세계적으로 우편물량이 많이 감소해 국가별로 우편사업 재정위기가 심화하고 있다"며 "우편요금 인상은 보편적 우편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데 필요한 과정이지만, 다양한 보완대책을 마련해 요금 인상 요인을 흡수하겠다"고 말했다.

우편물량 및 우편사업수지 현황(2011∼2020)
우편물량 및 우편사업수지 현황(2011∼2020)

[우정사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