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宋과의 고민, 대변인들 거치며 전달안된듯"

송고시간2021-07-13 09:09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3일 "(코로나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선별지원이 저희 당론"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에 나와 전날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의 회동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합의했다가 당내 반발에 이를 번복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구체적인 설명과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을 대변인들이 진행했는데, (송 대표와의) 논의 과정에서 있던 고민이 전달되지 않은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속보경쟁에 '전국민 합의'만 나가 여론이 강하게 반응"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3일 "(코로나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선별지원이 저희 당론"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에 나와 전날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의 회동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합의했다가 당내 반발에 이를 번복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소상공인 지원을 현행 3조9천억원에서 훨씬 늘리자는 게 저희 선별지원을 강화하는 것이고, 민주당 같은 경우 보편지급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있어서 80% 지급에서 100%로 가는 것이 그 부분을 반영한 것"이라며 "양당이 추구하는 게 있었고, 양당이 양해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자신이 소상공인 지원 비중을 늘리자고 제안했고 송 대표가 긍정적으로 검토해줘서 그 부분에 대해 사실상 합의했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어제부터 방역이 강화돼 저와 송 대표가 식사하고, 저희가 얘기한 내용을 정리해서 옆방에서 식사하던 대변인들에게 스피커폰으로 전달했다"며 "그래서 합의된 7개 항목을 간략하게 읽고 발표하게 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인 설명과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을 대변인들이 진행했는데, (송 대표와의) 논의 과정에서 있던 고민이 전달되지 않은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대변인 발표 때도 '각 당에서 협의를 통해 구체화해야 한다'고 얘기했다"며 "(언론사들) 속보 경쟁 속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만 나가서 여론이 강하게 반응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만찬 회동 마친 송영길 대표와 이준석 대표
만찬 회동 마친 송영길 대표와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식당을 나서고 있다. 2021.7.12 toadboy@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