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테니스 세계 5위 안드레스쿠, 올림픽 불참…코로나19 우려

송고시간2021-07-13 07:45

beta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 랭킹 5위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가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안드레스쿠는 13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올해 올림픽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며 "올림픽에서 캐나다를 대표하는 꿈을 어릴 때부터 꿔왔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 때문에 이번에는 불참이 올바른 결정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올해 도쿄 올림픽 테니스 여자 단식에는 안드레스쿠 외에 소피아 케닌(4위·미국), 시모나 할레프(9위·루마니아), 세리나 윌리엄스(16위·미국) 등이 출전하지 않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앙카 안드레스쿠
비앙카 안드레스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 랭킹 5위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가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안드레스쿠는 13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올해 올림픽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며 "올림픽에서 캐나다를 대표하는 꿈을 어릴 때부터 꿔왔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 때문에 이번에는 불참이 올바른 결정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2000년생 안드레스쿠는 2019년 US오픈 단식 우승자로 그해 세계 랭킹 4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올해 도쿄 올림픽 테니스 여자 단식에는 안드레스쿠 외에 소피아 케닌(4위·미국), 시모나 할레프(9위·루마니아), 세리나 윌리엄스(16위·미국) 등이 출전하지 않는다.

남자 단식 역시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을 비롯해 도미니크 팀(6위·오스트리아), 스탄 바브링카(30위·스위스), 닉 키리오스(58위·호주)가 불참한다.

또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로저 페더러(9위·스위스)는 아직 올림픽 출전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고 있다.

11일 끝난 윔블던에서 우승한 조코비치는 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반반"이라고 답했다.

특히 남자부의 조코비치와 페더러가 불참할 경우 올해 도쿄올림픽 테니스 남자 단식에는 '빅3'로 불리는 조코비치, 나달, 페더러가 모두 빠지게 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