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세계 기아 인구 급증…7억6천만명 위기 직면"

송고시간2021-07-13 00:17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식량 부족 심화로 기아 위기에 처한 인구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1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 등 4개 국제기구와 공동으로 펴낸 '2021 세계 식량안보와 영양 실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기준 전 세계적으로 식량 부족에 시달리는 인구는 7억2천만∼8억1천100만 명 사이로 추정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WFP 등 4개 국제기구 영양 실태 보고서…아시아가 가장 많아

굶주림과 싸우는 마다가스카르 남부 주민들. [세계식량계획(WFP)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굶주림과 싸우는 마다가스카르 남부 주민들. [세계식량계획(WFP)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식량 부족 심화로 기아 위기에 처한 인구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1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 등 4개 국제기구와 공동으로 펴낸 '2021 세계 식량안보와 영양 실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기준 전 세계적으로 식량 부족에 시달리는 인구는 7억2천만∼8억1천100만 명 사이로 추정된다.

중간값인 7억6천800만 명을 기준으로 하면 전년 대비 1억1천800만 명 증가한 것이다. 수십 년 만의 최대 증가 폭이다.

보고서는 이처럼 짧은 기간에 식량 사정이 급속히 악화한 핵심 원인 가운데 하나로 코로나19 사태를 지목했다. 코로나19 사태에 의한 경기 침체가 식량 부족 현상을 악화시켰다는 것이다.

대륙별로 보면 식량 위기에 처한 전체 인구(중간값) 가운데 아시아 거주 인구가 절반 이상인 4억1천800만 명으로 가장 많고, 아프리카 2억8천200만 명, 중남미 6천만 명 등의 순이다.

이 가운데 아프리카의 식량 부족 인구가 가장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 인구 5명 가운데 1명꼴로 영양 부족에 시달린다고 한다.

아울러 전 세계 5세 미만 영유아 가운데 22%인 1억4천900만 명이 발육 부진을 겪고 있으며, 4천500만 명(6.7%)은 체력 저하에 직면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식량 위기 실태 조사에 물리적인 제한이 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상황은 더 안 좋을 수 있다면서 선진국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러한 기아 인구 급증으로 2030년까지 전 세계의 굶주림을 없앤다는 '제로 헝거'(Zero Hunger) 목표 달성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전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