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파트값 뛰니 빌라로…서울 빌라 거래량 6개월째 아파트 추월

송고시간2021-07-13 07:04

beta

서울에서 '빌라'로 불리는 다세대·연립주택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6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값이 단기간에 급등하고 전셋값마저 빠른 속도로 치솟자 서울에 보금자리를 마련하려는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 수요로 돌아서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일상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총 4천359건으로, 아파트 매매 건수(2천835건)를 1.5배 이상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달 서울 다세대·연립 거래량 4천359건으로 아파트의 1.5배

은평·강서·도봉구 등 서울외곽 거래 활발…실수요·장기투자 몰려

서울의 빌라 밀집촌 모습
서울의 빌라 밀집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에서 '빌라'로 불리는 다세대·연립주택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6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값이 단기간에 급등하고 전셋값마저 빠른 속도로 치솟자 서울에 보금자리를 마련하려는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 수요로 돌아서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일상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총 4천359건으로, 아파트 매매 건수(2천835건)를 1.5배 이상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아직 신고 기간이 3주가량 남아있어 지난달 매매 건수는 더 증가하겠지만, 다세대·연립이나 아파트 거래 모두 같은 시점을 기준으로 비교한 것이어서 이런 추세는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통상 아파트 거래량은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보다 월간 기준으로 2∼3배까지도 많다.

빌라 가격도 만만치 않은….
빌라 가격도 만만치 않은….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6개월 연속 거래량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1월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은 5천839건으로 아파트 거래량(5천789건)을 근소하게 앞질렀는데, 2월은 4천458건으로 아파트(3천866건)보다 15.3% 많아졌고, 3월은 5천130건으로 아파트(3천787건)보다 35.5% 많아지며 차이를 벌렸다.

4월 이 격차는 56.5%(빌라 5천702건·아파트 3천656건)까지 벌어졌고, 5월에는 24.8%(5천969건·4천783건)로 줄었다가 지난달 53.8%로 다시 벌어졌다.

전문가들은 작년부터 서울의 아파트값이 급등하고 정부의 다중 규제 등 여파로 올해 들어 주택 시장이 '거래 절벽' 상황을 맞았는데, 새 임대차법 등의 영향으로 전셋값마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무주택자들이 아파트보다 저렴한 빌라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래픽] 서울 아파트·빌라 매매 추이
[그래픽] 서울 아파트·빌라 매매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아파트 전세 품귀에 빌라로..
아파트 전세 품귀에 빌라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2·4 대책 발표 이후 투자 목적의 빌라 매입이 크게 위축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대책 발표 직후인 2월만 거래량이 줄었을 뿐 3월 이후 거래량은 오히려 증가세다.

정부는 2·4 대책에서 이 대책 발표 후 매입한 빌라가 있는 지역이 추후에라도 공공 재개발 지구로 지정되면 입주권을 주지 않고 현금청산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공공 재개발 리스크가 있지만, 오히려 먼 미래를 내다보고 증여용, 장기 투자용으로 빌라를 구매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달 빌라 거래를 지역별로 보면 은평구(533건·12.2%), 강서구(400건·9.2%), 도봉구(317건·7.3%), 강북구(316건·7.2%), 구로·송파구(5.8%) 등의 순이었다.

집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외곽 지역에 실수요가 몰리면서 다세대·연립주택 매매도 활발하게 이뤄진 것으로 분석된다.

송파구 송파1동의 한 빌라를 계약한 이모(34)씨는 "이 지역 아파트값이 최근 1년 사이 너무 올라 구입은 커녕 전세도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불안하게 전세를 사느니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적당한 신축 빌라 매입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말했다.

서울 송파구의 다세대·연립주택 밀집촌 모습
서울 송파구의 다세대·연립주택 밀집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송파구 잠실본동 A 공인 대표는 "사회 초년생이나 신혼부부가 아니라 결혼 연차가 어느 정도 되는 맞벌이 부부에게도 서울 아파트값은 자력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숙제가 됐다. 누구나 아파트에 살고 싶어 하지만, 예산이나 상황이 안되는 경우 역세권 신축 빌라로 눈을 돌리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아파트값보다는 더디지만, 빌라 매매가격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KB 리브부동산 월간 조사에서 서울의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작년 8월 3억113만원으로 처음 3억원을 넘긴 뒤 작년 11월 3억1천343만원, 올해 1월 3억2천207만원, 지난달 3억2천980만원으로 올랐다.

박원갑 수석전문위원은 "빌라가 아파트의 대체재로 각광을 받고 있지만, 다세대·연립주택은 집값이 하락하는 시기 아파트처럼 거래가 원활하지 않아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