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집행위, 항공연료에 세금 부과 등 탄소감축계획 제안 예정"

송고시간2021-07-12 23:04

역내 온실가스 순배출량 55% 감축위한 정책패키지 'Fit for 55' 통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항공 연료에 세금을 부과하고 2035년부터 신규 휘발유·디젤 차량 판매를 사실상 금지할 수 있는 강화된 규정 등을 담은 탄소 배출 감축 계획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 등이 12일 전했다.

EU 집행위는 오는 14일(현지시간) 역내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2030년까지 1990년 대비 최소 55% 감축하기 위한 정책 패키지 '핏 포 55'(Fit for 55) 발표를 통해 에너지, 산업, 교통, 건물 난방 등을 겨냥한 12가지 정책을 제안할 예정이다.

로이터가 입수한 제안 초안에는 항공 연료 중 하나인 제트 연료(Jet Fuel)에 처음으로 세금을 부과하고 저탄소 항공기에는 10년의 면세 혹은 감세 기간을 주는 내용이 담겼다.

또 EU 탄소 시장 개편으로 산업, 발전소, 항공사 등에 대한 이산화탄소 비용을 올리고 선박들이 오염에 대해 비용을 지불하도록 할 것으로 예상되며, 차량에 대한 EU 이산화탄소 기준 강화로 2035년에는 신규 휘발유·디젤 자동차의 판매가 사실상 금지될 수도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EU 집행위는 또 탄소국경세와 관련한 세부 내용도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EU 역내로 수입되는 제품 중 자국 제품보다 탄소배출이 많은 제품에 대해 비용을 부과하는 조치다.

앞서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2050년까지 EU를 최초의 '탄소 중립' 대륙으로 만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위한 기후변화·환경 분야 청사진을 담은 '유럽 그린 딜'을 제안한 바 있다.

탄소 중립은 온난화를 유발하는 탄소 배출량을 신재생 에너지 발전 등 탄소 감축 및 흡수 활동을 통해 상쇄, 실질적인 순 배출 총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EU 집행위가 내놓을 제안을 두고 EU 회원국들과 유럽의회가 협상을 하게 되며, 이는 힘든 과정이 될 것이라고 로이터는 내다봤다.

이미 이 같은 계획을 두고 전기차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북유럽 회원국과 경제의 탈탄소화의 사회적 비용을 우려하는 동유럽 회원국 사이에 이견이 나타나고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