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광재, 정세균 선대위원장 맡는다…단일화 시너지 낼까

송고시간2021-07-12 16:34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후보와 예비경선에서 단일화를 한 이광재 의원이 정 후보 캠프의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는다.

12일 정 후보 측과 이 의원 측에 따르면 이 의원은 13일 오전 여의도 용산빌딩 정세균 후보 캠프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정 후보 캠프 인선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양측의 화학적 결합을 통해 본경선에서의 단일화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나아가 세 확장을 도모,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후보 단일화 선언 마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민주당 이광재 의원
후보 단일화 선언 마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민주당 이광재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의원이 5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세균 전 총리로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후보와 예비경선에서 단일화를 한 이광재 의원이 정 후보 캠프의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는다.

12일 정 후보 측과 이 의원 측에 따르면 이 의원은 13일 오전 여의도 용산빌딩 정세균 후보 캠프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정 후보 캠프 인선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 의원은 앞으로 김영주 의원과 함께 선대위원장을 맡아 정 후보 캠프를 진두 지휘하게 된다.

예비경선에서 이 의원을 도왔던 인사들도 정 후보 캠프에 함께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호 의원은 안규백 의원과 함께 공동 총괄본부장을, 전재수 의원은 조승래 의원과 함께 공동 대변인직을 각각 수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송기헌 의원도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양측의 화학적 결합을 통해 본경선에서의 단일화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나아가 세 확장을 도모,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태년 전 원내대표 비서실장이었던 권혁기 전 청와대 춘추관장도 이날 정 후보 캠프에 합류, 비서실 부실장을 맡았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