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BS, 평상시 대기압에서 초전도 특성 보이는 신소재 발굴

송고시간2021-07-12 10:46

beta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나노구조물리연구단 김성웅 연구위원과 송준성 박사후연구원 연구팀이 평상시 대기압에서 초전도 현상을 보이는 새로운 삼차원 위상 디락 반금속 '포타슘징크비스무트'(KZnBi)를 발굴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차원 위상 디락 반금속'(Three dimensional topological Dirac semimetal)은 질량이 거의 없는 디락 입자가 삼차원 운동량 공간에 존재해 초전도 특성을 갖는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압에서 전기저항 '0' 관측은 처음…"양자컴퓨터 연구에 기여"

새롭게 합성한 KZnBi 단결정
새롭게 합성한 KZnBi 단결정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나노구조물리연구단 김성웅 연구위원과 송준성 박사후연구원 연구팀이 평상시 대기압에서 초전도 현상을 보이는 새로운 삼차원 위상 디락 반금속 '포타슘징크비스무트'(KZnBi)를 발굴했다고 12일 밝혔다.

초전도 특성은 양자컴퓨터 기술을 구현하는 데 쓰인다.

양자컴퓨터는 기존 컴퓨터와 달리 1 또는 0의 값을 갖는 비트 단위가 아닌 0과 1의 값을 동시에 갖는 큐비트 단위로 정보를 읽는다.

양자컴퓨터에서 큐비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전기저항이 0이 되는 초전도 상태를 구현해야 하는데, 극저온 등 까다로운 제작 조건이 필요하다.

'삼차원 위상 디락 반금속'(Three dimensional topological Dirac semimetal)은 질량이 거의 없는 디락 입자가 삼차원 운동량 공간에 존재해 초전도 특성을 갖는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KZnBi의 결정구조 모식도
KZnBi의 결정구조 모식도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디락 입자(빛의 속도에 가깝게 움직이는 질량이 거의 없는 입자)가 존재하는 그래핀(흑연의 한 층에서 떼어낸 벌집 모양의 2차원 물질)을 쌓아 올려 3차원 벌집 구조의 칼륨과 아연, 창연으로 구성된 화합물 KZnBi을 합성하는 데 성공했다.

분광 실험과 이론 계산을 통해 삼차원 공간 상에 질량이 거의 없는 디락 입자가 존재함을 밝혔다.

이어 임계 자기장 측정을 통해 KZnBi 표면에서 상압 초전도 현상이 나타남을 확인했다.

대기압과 같은 1기압 정도의 압력에서 전기저항이 '0'이 되는 삼차원 위상 디락 반금속을 찾아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자컴퓨터 연구에 필수적인 새로운 위상 물질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스라엘 와이즈만연구소 등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피지컬 리뷰 엑스'(Physical Review X) 지난달 28일 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