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후 20개월 아기 시신 아이스박스 유기 엄마 구속

송고시간2021-07-12 09:52

beta

생후 20개월 된 딸 시신을 아이스박스에 방치한 엄마가 구속됐다.

12일 대전경찰청 등에 따르면 대전지법 유석철 부장판사는 사체유기 혐의로 20대 A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도주와 증거인멸 등 우려가 있다'며 전날 발부했다.

A씨는 지난달 중순 숨진 딸 시신을 대전 대덕구 주거지 내 아이스박스에 넣어둔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아동학대살해 혐의 체포영장 받아 친부 추적 중

학대 아동 시신 아이스박스 유기 엄마 구속
학대 아동 시신 아이스박스 유기 엄마 구속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생후 20개월 된 딸 시신을 아이스박스에 방치한 엄마가 구속됐다.

12일 대전경찰청 등에 따르면 대전지법 유석철 부장판사는 사체유기 혐의로 20대 A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도주와 증거인멸 등 우려가 있다'며 전날 발부했다.

A씨는 지난달 중순 숨진 딸 시신을 대전 대덕구 주거지 내 아이스박스에 넣어둔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9일 아이 외할머니이자 A씨 모친으로부터 "아동 학대가 의심된다"는 취지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 집 화장실에서 피해 아동 시신을 발견했다.

숨진 아이는 친아버지인 B씨 등으로부터 심한 폭행을 당하다 숨진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시신 곳곳에 골절과 피하 출혈 등 학대 흔적이 있는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B씨는 112 신고 사실을 알고 곧바로 집에서 도망쳐 현재 종적을 감춘 상태다.

경찰은 아동학대살해 혐의로 B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뒤를 쫓는 한편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를 추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대전대덕경찰서 형사과·여성청소년수사팀, 대전경찰청 여성범죄수사대·강력범죄수사대가 함께 B씨를 추적하고 있다"며 "피해자 시신 부검은 오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