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여가·통일부는 특임부처…역할 없어 평가할 때 됐다"

송고시간2021-07-12 09:43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2일 여성가족부와 통일부에 대해 "수명이 다했거나 애초 아무 역할이 없는 부처들"이라고 폐지론을 거듭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가부와 통일부는 특임 부처이고, 생긴 지 20년 넘은 부처들이기 때문에 그 특별 임무에 대해 평가할 때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야당과 입법부의 으뜸가는 역할은 정부 기능에 대한 감시"라며 "부처들의 문제를 지적했더니 젠더 감수성을 가지라느니,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의혹을 덮으려 한다느니, 공부하라느니, 통일을 위해서 뭘 했느냐느니, 민주당의 다양한 스피커들이 저렴한 언어와 인신공격으로 대응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2일 여성가족부와 통일부에 대해 "수명이 다했거나 애초 아무 역할이 없는 부처들"이라고 폐지론을 거듭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가부와 통일부는 특임 부처이고, 생긴 지 20년 넘은 부처들이기 때문에 그 특별 임무에 대해 평가할 때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내 젠더 갈등은 나날이 심해지는데, 여가부는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여성을 위한 25억원 규모의 ODA 사업을 추진하는 등 부처 존립을 위해 영역을 벗어나는 일을 계속 만든다"고 말했다.

통일부에 대해서도 "북한은 (남북공동)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우리 국민을 살해하고 시신을 소각하는데 아무 말도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야당과 입법부의 으뜸가는 역할은 정부 기능에 대한 감시"라며 "부처들의 문제를 지적했더니 젠더 감수성을 가지라느니,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의혹을 덮으려 한다느니, 공부하라느니, 통일을 위해서 뭘 했느냐느니, 민주당의 다양한 스피커들이 저렴한 언어와 인신공격으로 대응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경선 선거인단에 신청한 김재원 최고위원을 향해 쏟아진 여권의 비난도 거론하면서 "이 두 가지 사건을 관통하는 첫번째 공통점은 호들갑, 두번째는 철학적 빈곤"이라며 "집권 여당이 이렇게 가볍게 이슈에 대응해서야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말했다.

zhe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mW1rRrS5D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