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일본인·외국인 전용 엘리베이터, 차별 논란에 '철회'

송고시간2021-07-12 08:28

beta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일본 도쿄 시내 한 호텔이 일본인과 외국인의 엘리베이터 이용을 분리했다가 차별 논란이 일자 이를 철회했다고 일본 언론이 12일 전했다.

교도통신, 허프포스트의 보도를 보면, 이 호텔은 지난 9일 엘리베이터 4대 중 2대에 일본인 전용, 나머지 2대에 외국인 전용이라는 벽보를 붙였다.

이 사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퍼지자 '끔찍한 대응', '인종 차별'이라는 비판이 쇄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역 대기하는 올림픽 해외 입국자들
검역 대기하는 올림픽 해외 입국자들

(나리타=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도쿄 올림픽을 위해 일본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들이 11일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검역 절차를 통과하기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2021.7.11 zji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일본 도쿄 시내 한 호텔이 일본인과 외국인의 엘리베이터 이용을 분리했다가 차별 논란이 일자 이를 철회했다고 일본 언론이 12일 전했다.

교도통신, 허프포스트의 보도를 보면, 이 호텔은 지난 9일 엘리베이터 4대 중 2대에 일본인 전용, 나머지 2대에 외국인 전용이라는 벽보를 붙였다.

또 외국인에게는 일본인과 엘리베이터에 동승하지 말라고 요청하는 글도 게시했다.

호텔 측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대회 설명서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올림픽 관계자와 일반인의 동선을 최대한 분리하려는 조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사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퍼지자 '끔찍한 대응', '인종 차별'이라는 비판이 쇄도했다.

결국 호텔 측인 벽보를 붙인 지 이틀만인 11일 이를 철거했다.

호텔 측은 "감염 대책의 하나로 차별할 의도는 없었지만, 오해를 샀다"고 사과했다.

허프포스트는 일본 정부의 '개최지 선수 등 수용 가이드' 숙박 규정에 '다른 숙박객과 선수·관계자의 접촉을 피하기 위한 조치'를 명기했으며 구체적으로는 동선의 명확한 분리, 공용 시설(호텔 로비·목욕탕·바·공동 이용 화장실 등)의 사용을 피하라는 예도 있다고 소개했다.

다만, 이번 벽보는 올림픽 관련 감염 대책임을 명시하지 않아 차별적인 메시지로 받아들일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조직위의 코로나19 감염 대책은 외국발(發)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과 확산 방지에 초점을 맞췄다.

해외 관중의 입국을 막은 상황에서 외국에서 온 선수·지도자는 물론 국외 취재진과 일본 내 거주민의 접촉을 최소화하려는 조처다.

도쿄조직위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공동으로 펴낸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담은 '플레이북'에 따르면, 외국에서 백신을 접종하고 코로나19 음성 결과지를 받아온 취재진은 무조건 입국 후 3일간 격리를 해야 한다.

또 사실상의 2주 격리 조처인 입국 후 14일이 지나기 전까진 일본 국민을 상대로 취재도 할 수 없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세계 유수 언론은 조직위의 취재 제한 방침이 지나치다며 이를 거둬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