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SJ "영·미 등 소수 국가 '코로나와 함께 사는' 미래 주도"

송고시간2021-07-12 04:10

백신 전제로 '코로나를 독감처럼 취급'할 계획…학계는 "시기상조"

유로 2000 결승전에서 마스크 없이 응원하는 잉글랜드 서포터스
유로 2000 결승전에서 마스크 없이 응원하는 잉글랜드 서포터스

[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영국과 미국을 포함한 소수의 국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함께 살아가는 미래를 향한 길에 앞장서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염력이 훨씬 더 강한 델타 변이가 전 세계에서 확산하고 있지만, 이들 국가는 높은 백신 접종률에 힘입어 보다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

이들 국가의 희망사항은 코로나19를 마치 독감처럼 취급할 수 있는 미래라고 WSJ은 진단했다.

미국에서만 매년 수만 명의 사망자를 내지만 아무런 경제 봉쇄를 유발하지 않는 독감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의 위협을 심각하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정도의 방역 조치면 충분하다는 것이다.

관건은 백신이다. 코로나19가 독감보다 사망률이 훨씬 높다는 점에서 감염 확률을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감염 시 중증 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크게 낮춰주는 백신이 널리 보급돼야 '코로나19와 함께 살기'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지난 3월 미국 몬태나주의 한 고교 앞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대
지난 3월 미국 몬태나주의 한 고교 앞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표적인 사례가 영국이다.

영국은 최근 델타 변이의 유행으로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가 286명으로 늘어났으나, 이달 중 남아있는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를 모두 풀 예정이다.

인구의 65%가 백신 접종을 마친 영국에서는 현재 입원 환자가 2천700여명으로, 가장 많았던 지난 1월에 기록한 4만명의 10분의 1도 안 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사람들이 계절성 독감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코로나19를 엔데믹(주기적 유행병)으로 취급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코로나19가 당분간 종식되기 어렵다고 보고 이를 관리하면서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싱가포르 보건부는 접촉자 추적과 격리 규모를 축소하고, 일일 신규 확진자보다는 집중치료 환자 수와 산소 삽관치료 환자 수를 주로 공식 통계에 반영하기로 했다. 싱가포르는 이달 말까지 인구 절반의 백신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최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모든 학교가 가을 학기에는 정상수업을 하라고 권고했다.

반면 백신 접종률이 높아도 신중한 방역 대책을 유지하는 곳도 적지 않다.

인구의 62%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스라엘은 지난달 초 모든 코로나19 제한 조치를 해제했다가, 지난달 말 델타 변이가 유행하자 실내 마스크 규제를 재도입했다.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와 캐나다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온타리오주도 각각 자국 내 다른 주에 비해 관련 규제를 늦게 풀고 있다.

과학계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영국의 방역 규제 해제에 대해 학자 120명은 의학전문지 랜싯에 게재한 공개서한에서 "위험하고 시기상조"라고 지적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