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기업 임원 더 젊어졌다…"4명중 1명이 50세 이하"

송고시간2021-07-12 05:31

beta

국내 대기업에서 50세 이하의 임원 비중이 전체의 4분의 1에 육박했다.

50세 이하 임원의 증가세는 약해지며 최근 대기업에서 유행하던 세대교체 바람이 다소 주춤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12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지난해 결산 기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34곳의 임원 1만3천567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50세 이하인 임원(DUF·Director Under Fifty)의 수는 24.7%인 3천360명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더스인덱스 조사…네이버·넷마블은 80% 넘고 삼성전자는 39%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국내 대기업에서 50세 이하의 임원 비중이 전체의 4분의 1에 육박했다.

그러나 50세 이하 임원의 증가세는 약해지며 최근 대기업에서 유행하던 세대교체 바람이 다소 주춤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20~40대 임원 (PG)
20~40대 임원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12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지난해 결산 기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34곳의 임원 1만3천567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50세 이하인 임원(DUF·Director Under Fifty)의 수는 24.7%인 3천360명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임원 4명 중 1명은 50세 이하인 셈이다.

이는 지난해 23.7%에 비해 비중이 1%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50세 이하 임원 비중은 2019년 21.5%에서 2020년 23.7%로 늘어나는 등 증가폭이 가팔랐다가 올해 다소 증가세가 둔화했다.

네이버와 넷마블은 50세 이하 임원 비중이 각각 88%, 81.2%를 기록하며 전체 기업중 1, 2위를 차지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기준 10대 그룹 가운데서는 현대카드(69.2%)와 현대캐피탈(62.8%)의 50세 이하 임원 비중이 각각 5, 6위로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SK가 48.3%로 절반에 육박했고, 삼성전자는 39%의 비중으로 조사 대상 기업 중에서 25위를 차지했다.

또 LG화학이 25.6%. LG전자 22.8%, SK하이닉스가 22%, 현대자동차 16.7%·기아차 9% 등이다.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날, 우리은행 등은 '0'으로 조사됐다.

리더스인덱스 박주근 대표는 "유례없는 코로나 사태로 기업들이 세대교체 바람이 다소 잦아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경영진이 교체되는 포스코와 금융기관은 세대교체 기조에서 타 기업보다 뒤처져 있다"고 평가했다.

대표이사의 연령은 한화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가 38세로 가장 어렸다.

또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아들인 구동휘(39) E1 대표와 곽재선 KG그룹 회장의 아들인 곽정현(39) KG케미칼 대표도 30대 대표이사로 꼽혔다.

대기업 50세 이하 임원(DUF)수 상위 20위
순위 회사명 전체임원수 DUF 수 DUF 임원 비중
1 NAVER 126 111 88%
2 넷마블 32 26 81.2%
3 엔에이치엔 56 43 76.7%
4 엔씨소프트 74 52 70.2%
5 현대카드 78 54 69.2%
6 현대캐피탈 156 98 62.8%
7 한미약품 50 28 56%
8 한국콜마 38 21 55.2%
9 셀트리온 49 27 55.1%
10 코스맥스 58 32 55.1%
11 메리츠화재 41 22 53.6%
12 아모레퍼시픽 71 38 53.5%
13 코웨이 38 20 52.6%
14 롯데쇼핑 92 47 51%
15 CJ제일제당 99 50 50.5%
16 SK 91 44 48.3%
17 한샘 54 26 48.1%
18 CJ ENM 48 23 47.9%
19 한국조선해양 45 21 46.6%
20 LG유플러스 65 30 46.1%
전체 13,567 3,360 24.7%
※ 매출상위 500대 기업 중 올해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34개 기업 대상 조사(사외이사 제외), 자료 = 리더스인덱스(서울=연합뉴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