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U-19 남자농구 월드컵에서 일본 꺾고 15위…여준석 36점

송고시간2021-07-11 17:05

beta

한국 19세 이하(U-19) 남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U-19 월드컵을 15위로 마쳤다.

이무진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1일(한국시간) 라트비아 리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일본과 15∼16위전에서 95-92로 승리했다.

16개 나라가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일본과 최하위 자리를 놓고 마주친 우리나라는 여준석(용산고)이 36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과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여준석.
일본과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여준석.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19세 이하(U-19) 남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U-19 월드컵을 15위로 마쳤다.

이무진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1일(한국시간) 라트비아 리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일본과 15∼16위전에서 95-92로 승리했다.

16개 나라가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일본과 최하위 자리를 놓고 마주친 우리나라는 여준석(용산고)이 36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승기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의 아들 김동현(연세대)도 17점으로 뒤를 받쳤다.

우리나라는 종료 2분 40여 초를 남기고 91-83으로 앞섰으나 이후 이와시타 줌페이, 기바야시 유에게 연달아 실점, 종료 1분 06초 전에 91-88까지 쫓겼다.

이후 곧바로 실책이 나왔고 일본의 혼혈 선수 야마자키 이부에게 2점을 내줘 종료 1분 전에는 1점 차까지 추격당했다.

그러나 위기 상황에서 김보배(전주고)와 김휴범(무룡고)이 자유투 2개씩을 차곡차곡 넣었고, 종료 직전 상대 공격이 무위에 그치면서 힘겹게 승리를 지켜냈다.

격년제로 열리는 이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2019년 대회에는 본선에 오르지 못했고, 2017년에는 16개국 가운데 14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역대 최고 성적은 2007년 대회 11위다.

◇ FIBA U-19 월드컵 전적

▲ 15∼16위전

한국 95(24-22 23-25 24-19 24-26)92 일본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