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경찰·자치경찰위, 피서철 불법 촬영 집중 점검

송고시간2021-07-11 12:37

beta

전남경찰청과 전남자치경찰위원회가 피서철을 맞아 불법 촬영 등 성범죄 집중 예방 활동에 나섰다.

전남경찰청은 7∼8월 두 달을 '하계 기간 성폭력 예방 강화 기간'으로 정하고 오는 9일부터 개장하는 도내 해수욕장 20곳을 합동 점검한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지자체, 유관 기관과 함께 불법 카메라 합동점검반을 구성, 적외선·전자파탐지기 등을 활용해 주요 피서지 화장실과 탈의실을 점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남경찰, 피서철 불법 촬영 점검
전남경찰, 피서철 불법 촬영 점검

[전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경찰청과 전남자치경찰위원회가 피서철을 맞아 불법 촬영 등 성범죄 집중 예방 활동에 나섰다.

전남경찰청은 7∼8월 두 달을 '하계 기간 성폭력 예방 강화 기간'으로 정하고 오는 9일부터 개장하는 도내 해수욕장 20곳을 합동 점검한다고 11일 밝혔다.

해수욕장 화장실 불법 카메라 점검
해수욕장 화장실 불법 카메라 점검

[전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지자체, 유관 기관과 함께 불법 카메라 합동점검반을 구성, 적외선·전자파탐지기 등을 활용해 주요 피서지 화장실과 탈의실을 점검한다.

또, 이용객이 많은 해수욕장 3곳에 실사 크기의 포돌이 모형 패널을 설치해 불법 촬영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문구를 홍보한다.

이외에도 범죄 발생지와 성범죄자 거주지 등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취약 구역을 선정, 순찰을 강화한다.

성범죄 발생 시 해바라기센터 등 전문 기관과 연계해 피해자 심리 상담·의료·법률 지원을 동시에 받을 수 있는 원스톱(one-stop)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해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고 상습적이거나 피해자가 다수 발생한 사건, 불법 촬영물을 빌미로 피해자를 협박한 사건 등 중대 범죄는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한다.

전남경찰청과 전남자치경찰위원회 관계자는 "성범죄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피서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