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김건희 검증' 거리두기에 與추격자들 일제히 공세(종합)

송고시간2021-07-11 16:46

beta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의혹 검증을 두고 거리를 두는 태도를 보이자 당내 경쟁자들이 즉각 공세에 나섰다.

이 지사는 10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부인의 결혼 전 문제나 이런 것까지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문제 삼는 것이 어떨지 모르겠다"며 "가급적 검증은 후보자 본인의 문제로 제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관련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제가 여러차례 TV토론에서 말씀드린 바대로 대통령과 대통령 가족은 국가의 얼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낙연측 "쥴리의 호위무사", 정세균 "영일대군과 최순실 잊었나"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설승은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의혹 검증을 두고 거리를 두는 태도를 보이자 당내 경쟁자들이 즉각 공세에 나섰다.

이 지사는 10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부인의 결혼 전 문제나 이런 것까지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문제 삼는 것이 어떨지 모르겠다"며 "가급적 검증은 후보자 본인의 문제로 제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가족도 사생활은 보호해야 옳지만, 위법 여부에 대해선 엄중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관련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제가 여러차례 TV토론에서 말씀드린 바대로 대통령과 대통령 가족은 국가의 얼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는 과거 '쥴리'라는 이름으로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의혹, 결혼 전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 증권 부당거래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다.

이 전 대표 측 정운현 공보단장도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를 겨냥해 "혹시 '혜경궁 김씨' 건과 본인의 논문 표절 건으로 불똥이 튀는 걸 우려하는 건 아닐까? '쥴리'는 든든한 호위무사가 생겨서 좋겠다"고 적었다.

과거 이 지사의 아내 김혜경씨는 트위터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등을 주장한 '혜경궁 김씨'의 계정주로 지목됐지만 관련 수사에서 증거 불충분 등의 이유로 불기소 처분된 바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의 이 말씀이 조국(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을 탈탈 털어내던 윤석열 씨의 부인과 장모의 비리를 덮고 가자는 말씀은 아니시겠죠"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명박 정권 시절 만사형통 '영일대군'과 박근혜 정권의 탄핵을 만든 최순실 사태를 잊진 않으셨죠"라며 "가족과 측근 검증은 정권의 도덕성과 청렴성에 직결된 문제"라고 강조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도 이 지사 발언에 대해 "틀렸다. 일반적인 정무직 공직자라면 맞을 수 있지만 대한민국 최고 지도자인 대통령의 경우는 그럴 수 없다"며 "성인 직계가족, 더구나 배우자의 경우는 가혹하리만큼 엄중한 검증을 받아아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래야 당선 후 소모적 논쟁이 없고 사회 통합이 되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여러가지 의문과 의혹은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며 "수신제가 치국평천하다"라고 덧붙였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