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김상식 감독 "K리그 자존심 지켜…포항 팬 응원도 힘"

송고시간2021-07-11 08:13

beta

감바 오사카(일본)를 꺾고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무패행진을 지휘한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은 무엇보다도 K리그의 자존심을 지킨 것 같다며 기뻐했다.

전북은 10일 오후(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6차전에서 구스타보, 바로우의 득점으로 감바 오사카를 2-1로 눌렀다.

그러고는 "전북 팬들뿐 아니라 K리그 팬들도 많이 응원해줬을 텐데, 전북이 K리그의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자존심을 지킨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지금까지 6경기를 치르면서 컨디션 난조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기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상식 전북 감독.
김상식 전북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감바 오사카(일본)를 꺾고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무패행진을 지휘한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은 무엇보다도 K리그의 자존심을 지킨 것 같다며 기뻐했다.

전북은 10일 오후(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6차전에서 구스타보, 바로우의 득점으로 감바 오사카를 2-1로 눌렀다.

일찌감치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던 전북은 5승 1무(승점 16), 무패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김 감독은 "첫 골을 넣고 상대 공세에 흔들렸다. 비록 한 골을 실점했지만, 선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았기에 추가 실점 없이 결승 골을 넣었다"고 경기를 되돌아봤다.

그러고는 "전북 팬들뿐 아니라 K리그 팬들도 많이 응원해줬을 텐데, 전북이 K리그의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자존심을 지킨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지금까지 6경기를 치르면서 컨디션 난조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기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전북은 지난해에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에 김 감독은 "전술이나 동기부여의 문제가 아니었다. K리그와 FA(대한축구협회)컵을 모두 우승하며 부상 선수가 많이 생겼고, 이어서 대표팀에 차출된 선수들이 생기며 최상의 전력을 구축하기 어려웠다"면서 "올해는 선수단 구성과 컨디션 유지를 잘 할 수 있었다"고 차이를 설명했다.

기자회견 하는 전북 김상식 감독(오른쪽)과 구스타보.
기자회견 하는 전북 김상식 감독(오른쪽)과 구스타보.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류첸코를 빼고 교체 투입한 바로우가 결승 골을 터트린 데 대해서는 "동점인 상황에서 후반 20분가량 남았을 때, 시간이 흐르면 이 경기에 이겨야 하는 감바는 공격적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바로우를 투입했는데 그 작전이 잘 맞았던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김 감독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K리그를 위해 이겨야 한다"고 했다.

전북의 감바 오사카전 승리로 G조 2위 포항 스틸러스는 16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조별리그 최종전을 남겨놓은 I조 2위 대구FC도 사상 첫 16강 진출이 유력해졌다.

김 감독은 "감바와 전북 모두 최선을 다했다. 서로 50대 50의 경기였던 것 같다. 포항 팬들이 응원을 해줘 그 힘까지 더해져 우리가 이겼던 것 같다"면서 "전북이 K리그의 자존심을 지킨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고 재차 말했다.

한편, 이날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고 바로우의 결승 골을 도운 구스타보는 "한일전이고 K리그 챔피언의 자존심이 걸렸기에 선수들 모두 90분 동안 최선을 다했다"면서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임무는 완수한 것 같고 이제 돌아가 K리그에 집중하겠다"고 새롭게 각오를 다졌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