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빠 된 이경훈, 디오픈 불참…우울증 고백 울프도 기권

송고시간2021-07-11 07:40

beta

이경훈(31)도 메이저 골프 대회인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출전을 포기했다.

디오픈은 주최하는 R&A는 이경훈이 오는 15일부터 나흘 동안 영국 잉글랜드 샌드위치의 로열 세인트조지스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디오픈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해 주목받은 매슈 울프(미국)도 디오픈에는 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시우·임성재·김주형 이어 줄줄이 출전 포기

지난 5월 AT&T 바이런 넬슨 우승 때 아내와 함께 포즈를 취한 이경훈.
지난 5월 AT&T 바이런 넬슨 우승 때 아내와 함께 포즈를 취한 이경훈.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최근 아버지가 된 이경훈(31)도 메이저 골프 대회인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출전을 포기했다.

디오픈은 주최하는 R&A는 이경훈이 오는 15일부터 나흘 동안 영국 잉글랜드 샌드위치의 로열 세인트조지스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디오픈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6일 아내 유주연씨가 딸을 출산한 이경훈은 디오픈 출전 대신 아내 유씨와 딸 곁을 지키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경훈에 앞서 김시우(26), 임성재(23)는 도쿄 올림픽 준비에 전념하겠다며 디오픈 출전을 포기했고, 김주형(19)은 백신을 접종받지 않은 선수는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방침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미국 교포 선수 케빈 나(한국 이름 나상욱)는 가족의 건강을 위해 기권한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작년에는 열리지 못했던 디오픈은 올해는 엄격한 방역 지침 아래 치러진다.

최근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해 주목받은 매슈 울프(미국)도 디오픈에는 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울프는 따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한국 이름 이진명)도 허리가 아프다며 기권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