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데뷔 12년 차' 박정의, 울주 씨름대회서 생애 첫 한라장사 등극

송고시간2021-07-10 19:46

beta

박정의(33·용인시청)가 위더스제약 2021 민속씨름 울주장사씨름대회에서 생애 첫 한라장사(105㎏ 이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박정의는 10일 울산광역시 울주군 울주군민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베테랑 김보경을 3-2로 꺾었다.

경남정보고와 동아대를 거쳐 2010년 동작구청에서 실업 무대에 데뷔한 박정의는 이로써 씨름을 시작한 지 23년 만이자, 데뷔 12년 차에 처음으로 장사 꽃가마를 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정의, 울주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등극
박정의, 울주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등극

(서울=연합뉴스) 10일 울산 울주군 울주군민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1 민속씨름 울주장사씨름대회'에서 한라장사(105kg 이하)에 등극한 용인시청 박정의가 장사인증서와 황소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1.7.10
[대한씨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박정의(33·용인시청)가 위더스제약 2021 민속씨름 울주장사씨름대회에서 생애 첫 한라장사(105㎏ 이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박정의는 10일 울산광역시 울주군 울주군민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베테랑 김보경을 3-2로 꺾었다.

김제자영고와 전주대를 거쳐 2010년 동작구청에서 실업 무대에 데뷔한 박정의는 이로써 씨름을 시작한 지 23년 만이자, 데뷔 12년 차에 처음으로 장사 꽃가마를 탔다.

8강에서 이영호(부산갈매기)를 2-0으로 제압한 박정의는 4강 상대인 강력한 우승 후보 오창록(영암군민속씨름단)마저 2-1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노련미를 앞세운 김보경과 맞대결에서는 5판 중 4판이 연장으로 이어질 정도로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박정의가 첫판 밀어치기로 한 점을 챙기며 리드를 잡았지만, 두 번째 판에서는 김보경이 연장전에서 잡채기를 성공시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세 번째 판 박정의가 연장에서 밀어치기로 다시 한 점을 챙기자 네 번째 판 연장전에서는 김보경이 2-2를 만들었다.

두 선수는 마지막 판에서도 쉽게 승부를 가르지 못했으나, 연장 혈투 끝에 박정의가 끌어치기로 김보경을 눕히고 우승을 확정했다.

◇ 위더스제약 2021 민속씨름 울주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경기 결과

한라장사 박정의(용인시청)

2위 김보경(연수구청)

3위 남원택(영월군청)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