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일각 "북핵 맞서 '나토식 핵공유' 추진해야"(종합)

송고시간2021-07-10 16:14

beta

북핵에 맞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식 핵 공유를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10일 국민의힘 내부에서 잇따라 제기됐다.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이제 북핵은 마지막 단계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까지 갔다"며 "우리는 곧 북핵의 노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집권하면 대북정책을 대전환해야 한다"며 "미국을 설득해 남북 핵 균형을 위한 나토식 핵 공유 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준표 주장에 유승민 맞장구…軍 출신 신원식도 공감

특강하는 홍준표 의원
특강하는 홍준표 의원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5일 오후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매일 탑 리더스 아카데미에서 '선진강국으로 가는 길'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21.7.5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북핵에 맞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식 핵 공유를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10일 국민의힘 내부에서 잇따라 제기됐다.

나토식 핵 공유는 미국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나토 회원국들과 전술핵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체제를 의미한다.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이제 북핵은 마지막 단계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까지 갔다"며 "우리는 곧 북핵의 노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집권하면 대북정책을 대전환해야 한다"며 "미국을 설득해 남북 핵 균형을 위한 나토식 핵 공유 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SNS에서 "저는 이미 2017년 대선 때 핵 공유를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며 대권 경쟁자인 홍 의원의 제안에 공감했다.

유 전 의원은 "미국의 핵전력을 한미의 공동자산으로 만드는 핵 공유 협정을 한미가 체결한다면, 북핵에 대한 가장 확실한 억제력이 될 것"이라며 "한미 핵 공유는 게임 체인저"라고 했다.

육군 중장 출신 신원식 의원 역시 SNS에서 "오래전부터 북한 핵 위협을 실질적으로 억제하고 북한 비핵화를 촉진하는 '양날의 검'으로서 한미 핵 공유 협정을 체결해야 한다는 신념을 가져왔다"며 "두 분의 소신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