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북중우호 60년 기념연회…"현 정세서 조약 중요성 더 부각"

송고시간2021-07-10 06:44

beta

북한이 북중우호조약 체결 60주년을 맞아 기념 연회를 열고 양국의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국무위원회가 조중 우호, 협조 및 호상 원조에 관한 조약(이하 북중우호조약) 체결 60돌에 즈음해 9일 연회를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최 제1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보내는 인사를 전했고, "60년이라는 장구한 세월 속에서도 조약의 의의는 조금도 탈색되지 않았으며 현 국제 정세 하에서 그 전략적 중요성은 날로 더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넘버2' 최룡해·리진쥔 中대사 참석…"정치·경제·군사 전 분야서 북중관계 강화"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북중우호조약 체결 60주년을 맞아 기념 연회를 열고 양국의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국무위원회가 조중 우호, 협조 및 호상 원조에 관한 조약(이하 북중우호조약) 체결 60돌에 즈음해 9일 연회를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연회는 권력서열 2위로 꼽히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주재했으며,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장과 문성혁 국제부 부부장, 김철근 국방성 부상, 박명호 외무성 부상 등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리진쥔(李進軍) 주북 중국 대사를 비롯한 대사관 직원들이 초대됐다.

'밀착' 과시하는 북중…우호조약 체결 60년 앞두고 기념연회
'밀착' 과시하는 북중…우호조약 체결 60년 앞두고 기념연회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국무위원회가 북중우호조약 체결(7월 11일) 60주년을 앞두고 기념연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장과 문성혁 국제부 부부장, 김철근 국방성 부상(차관급), 박명호 외무성 부상 등이 기념 연회에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리진쥔(李進軍) 주북 중국 대사와 대사관 관계자들이 초청받았다. 2021.7.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최 제1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보내는 인사를 전했고, "60년이라는 장구한 세월 속에서도 조약의 의의는 조금도 탈색되지 않았으며 현 국제 정세 하에서 그 전략적 중요성은 날로 더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중 친선은 새로운 시대적 요구에 맞게 전면적으로 확대·발전되고 있다"며 "정치, 경제, 군사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조중관계를 강화·발전시키기 위해 중국 동지들과 공동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성남 부장도 북중우호조약을 '고귀한 유산'이라고 지칭하며 "오늘 조중 친선관계가 김정은 동지와 시진핑 동지의 직접적인 관심 속에 자기 발전의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했다"고 설명했다.

리 대사는 "최근 국제무대에서 취하고 있는 두 나라의 공동 입장은 조약의 진정한 의의를 다시금 보여주고 있다"며 "조선(북한)의 굳건한 지지에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또 "지역 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조선 당과 정부에 대한 중국 당과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중조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1961년 7월 11일 베이징(北京)에서 김일성 주석과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는 북중우호조약을 체결했다.

이 조약은 한 나라가 침공을 당하면 다른 나라가 지체 없이 참전하도록 한 '군사 자동개입' 조항을 포함하고 있다.

이후 양국관계가 다소간 부침을 겪었지만 최근 미중 간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북한과 중국이 한층 밀착하면서 우호조약 60주년을 대대적으로 기념하는 모양새다.

북한은 지난달 26일에도 외무성 명의로 북중우호조약의 특수성을 언급하는 별도 글을 게재한 바 있다.

북한, 북중우호조약 60주년 기념연회…최룡해·리진쥔 환담
북한, 북중우호조약 60주년 기념연회…최룡해·리진쥔 환담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국무위원회가 북중우호조약 체결(7월 11일) 60주년을 앞두고 기념연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장과 문성혁 국제부 부부장, 김철근 국방성 부상(차관급), 박명호 외무성 부상 등이 기념 연회에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리진쥔(李進軍) 주북 중국 대사와 대사관 관계자들이 초청받았다. 2021.7.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