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타왕' 김봉섭, 이틀 연속 선두 질주(종합)

송고시간2021-07-09 19:53

beta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 김봉섭(38)이 13년 우승 갈증을 씻어낼 기회를 잡았다.

김봉섭은 9일 경남 창원시 아라미르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2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쳤다.

전날 8언더파 63타를 몰아쳐 선두에 나섰던 김봉섭은 중간합계 12언더파 129타로 2위 그룹을 3타 차이로 제치고 이틀 연속 리더보드 맨 윗줄을 지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주형, 국내 무대 첫 컷 탈락

김봉섭의 드라이버 티샷.
김봉섭의 드라이버 티샷.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 김봉섭(38)이 13년 우승 갈증을 씻어낼 기회를 잡았다.

김봉섭은 9일 경남 창원시 아라미르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2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쳤다.

전날 8언더파 63타를 몰아쳐 선두에 나섰던 김봉섭은 중간합계 13언더파 129타로 2위 그룹을 3타 차이로 제치고 이틀 연속 리더보드 맨 윗줄을 지켰다.

2008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김봉섭은 150번이나 대회를 치렀지만, 아직 우승이 없다.

세 차례(2012년, 2017년, 2018년) 장타왕을 차지했고 불혹을 앞두고도 평균 비거리 300야드에 육박하는 장타를 날리지만, 우승 문턱을 넘기에는 세기가 부족했다.

특히 퍼트가 약점이던 김봉섭은 이번 대회에서는 신들린 퍼트가 선두 질주를 이끌었다.

전날 8개의 버디를 쓸어 담았던 김봉섭은 이날도 6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김봉섭이 코리안투어에서 2라운드에 선두로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봉섭은 "어제만큼은 아니지만, 오늘도 퍼트가 잘 됐다"고 말했다.

13번 홀(파4)에서는 10m 거리 칩샷이 홀에 들어가 버디가 되는 행운도 따랐다.

김봉섭은 "지금껏 우승을 못 한 원인은 리더보드"라고 웃었다.

"늘 스코어를 의식했던 게 패인이었다"는 그는 "지금 감으로는 우승이 가능할 것 같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윤정호(30), 이정환(30), 윤상필(23), 최장호(26) 등 4명이 10언더파 132타로 김봉섭을 추격했다.

윤정호와 이정환은 5타씩을 줄였고 윤상필은 데일리베스트 스코어인 8언더파 63타를 때렸다.

윤상필은 전반 9개 홀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뽑아 코리안투어 9홀 최소타 기록에 1타 모자란 29타를 쳤다.

출전권 순위가 밀려 앞서 2차례 대회밖에 출전하지 못했고, 이번 대회도 대기 선수였다가 출전한 신인 최장호는 3언더파 68타를 쳐 이틀 연속 2위를 달렸다.

작년 챔피언 이지훈(35)은 3타를 줄여 5언더파 137타로 반환점을 돌았다.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1위를 달리는 김주형(19)은 3언더파 68타를 때렸지만, 1라운드에서 이븐파에 그친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컷 탈락했다.

김주형은 코리안투어에서 처음 컷 탈락을 경험했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던 한국오픈 챔피언 이준석(33)과 문도엽(30), 김동은(24), 허인회(34), 문경준(39) 등 이번 시즌 우승자 6명이 컷을 통과하는데 실패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