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직 33%만 협조…부산 선출직 부동산 조사 동의 기한 연장

송고시간2021-07-09 15:02

beta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부동산 특위)가 전직 선출직 공무원의 정보제공 동의율이 30%대에 머물자 동의서 제출 기한을 연장했다.

부동산 특위는 9일 부산시청 소회의실에서 전체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부동산 특위는 전직 선출직 공무원의 정보제공 동의율이 저조하자 동의서 제출 기한을 이달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직 여야 228명 전원 정보제공 동의서 제출…전직은 199명 중 66명만 동의

5월 2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동산 특위 간사회의
5월 2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동산 특위 간사회의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부동산 특위)가 전직 선출직 공무원의 정보제공 동의율이 30%대에 머물자 동의서 제출 기한을 연장했다.

부동산 특위는 9일 부산시청 소회의실에서 전체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조사의 관건인 대상자 정보제공 동의서 제출 기한은 애초 지난달 30일까지였다.

그 결과 현직은 더불어민주당 139명, 국민의힘 56명 등 228명 전원이 동의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전직은 199명 중 33%인 66명만 동의서를 제출했다.

민주당 대상자 22명 중 10명, 국민의힘 대상자 177명 중 56명이 정보제공에 동의했다.

부동산 특위는 전직 선출직 공무원의 정보제공 동의율이 저조하자 동의서 제출 기한을 이달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사나 주소 불명 등의 사유로 반송된 경우 각 정당의 협조로 다시 주소를 파악한 후 우편물을 발송할 예정이다.

앞서 부동산 특위는 각 당에 조사 불응자 명단 공개, 공천 배제 등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한 상태다.

여·야·정 부동산 특위는 부산 전·현직 선출직 전원과 배우자 및 그 직계가족, 의혹이 있는 관련 친인척, 국회의원의 부동산 비리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조사 대상지는 강서구 가덕도·대저동, 기장군 일광신도시, 해운대 엘시티(LCT)를 포함한 전국이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