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광한 시장 지지 모임 "특정 후보 눈치 보는 민주당"

송고시간2021-07-09 14:54

beta

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지역 권리당원 일부로 구성된 조광한 시장 지지 모임은 9일 "특정 후보를 위해 당비를 내는 것이 아니다"라며 조 시장에 대한 당직 정지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자신들의 온라인 카페에 글을 올려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에 관여한 혐의에 대해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을 다룬 당헌을 근거로 당직을 정지했다"며 "조 시장이 뇌물 받은 것이 아닌데다 관여 혐의는 아직 재판 중인데 이 같은 조치가 납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조 시장 지지 모임은 "더불어민주당이 특정 후보의 눈치를 보는 정당으로 전락했다는 것에 통탄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모진 바람에도 지금껏 버틴 것은 전국의 수십만 권리당원이 있어 가능한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지역 권리당원 일부로 구성된 조광한 시장 지지 모임은 9일 "특정 후보를 위해 당비를 내는 것이 아니다"라며 조 시장에 대한 당직 정지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자신들의 온라인 카페에 글을 올려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에 관여한 혐의에 대해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을 다룬 당헌을 근거로 당직을 정지했다"며 "조 시장이 뇌물 받은 것이 아닌데다 관여 혐의는 아직 재판 중인데 이 같은 조치가 납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윤관석 사무총장이 조 시장 징계안을 보고하자 당직을 정지하고 당 윤리심판원 조사에 회부했다.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되면 당직을 정직할 수 있다'고 정한 당헌 제80조 제1항을 이유로 들었다.

의정부지검은 지난달 7일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에 관여한 혐의(업무 방해)로 조 시장을 기소했다.

조 시장 지지 모임은 "더불어민주당이 특정 후보의 눈치를 보는 정당으로 전락했다는 것에 통탄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모진 바람에도 지금껏 버틴 것은 전국의 수십만 권리당원이 있어 가능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 시장은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놓고 이재명 지사와 갈등을 겪었으며 2건의 감사와 관련해서도 권한을 놓고 헌법재판소에서 다투고 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TV 토론회에서 김두관 후보가 하천·계곡 정비에 대해 언급한 뒤 이재명 지사와 조 시장이 다시 불편한 관계가 됐다.

김 후보는 "남양주시장이 입장을 냈는데, '남양주가 2018년 계곡 정비에 성과를 내자 1년 뒤 경기도가 은근슬쩍 가로챘다'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 지지 모임 온라인 카페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 지지 모임 온라인 카페

[조 시장 지지 모임 온라인 카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