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약 투여' 비아이 첫 재판, 코로나 확산 여파로 연기

송고시간2021-07-09 14:52

beta

마약 투여 혐의로 기소된 아이돌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25·김한빈)의 첫 재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뤄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박사랑 권성수 박정제 부장판사)는 9일로 예정됐던 비아이의 첫 공판 기일을 다음 달 27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법원 관계자는 "공판 검사가 근무하는 사무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공판 검사의 법정 출석이 불가능하다고 해 재판부가 부득이 기일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수 비아이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PG)
가수 비아이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마약 투여 혐의로 기소된 아이돌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25·김한빈)의 첫 재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뤄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박사랑 권성수 박정제 부장판사)는 9일로 예정됐던 비아이의 첫 공판 기일을 다음 달 27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법원 관계자는 "공판 검사가 근무하는 사무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공판 검사의 법정 출석이 불가능하다고 해 재판부가 부득이 기일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비아이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지난 5월 기소됐다. 그는 2016년 4∼5월 지인 A씨를 통해 대마초와 마약의 일종인 LSD를 사들인 뒤 일부를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비아이는 이 사건이 알려지자 아이콘에서 탈퇴했고,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는 비아이와의 전속 계약을 해지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를 제보한 A씨를 회유·협박해 수사를 막으려 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협박)로 기소됐다.

jae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njd36LmjI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