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청년 SW아카데미 부울경 캠퍼스 개소…연간 200명에 기회(종합)

송고시간2021-07-09 15:30

beta

삼성전자의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부산·울산·경남 캠퍼스가 9일 부산 강서구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서 개소식을 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 5번째로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문 열어…작년까지 취업률 70.9%

삼성 청년 SW아카데미 부울경 캠퍼스 개소
삼성 청년 SW아카데미 부울경 캠퍼스 개소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삼성전자의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부산·울산·경남 캠퍼스가 9일 부산 강서구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서 개소식을 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2021.7.9 youngkyu@yna.co.kr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김선호 기자 = 삼성전자의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부산·울산·경남 캠퍼스가 9일 부산 강서구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서 개소식을 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취업 준비생을 대상으로 하는 SSAFY는 집중 코딩 교육 등을 통해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양성하고 면접 컨설팅 등 맞춤형 취업 지원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까지 2천87명이 수료했으며, 이 가운데 1천480명이 500여 개 기업과 분야에 취업해 취업률 70.9%를 기록했다.

올해는 상반기(5기) 750명, 하반기(6기) 950명의 교육생을 받고, 내년부터 기수당 약 1천150명까지 교육생을 늘린다.

부울경 캠퍼스는 서울, 대전, 광주, 구미에 이어 문을 연 다섯 번째 캠퍼스다.

교육 대상은 만 29세 이하 국내외 4년제 대학 졸업자 또는 졸업 예정자 가운데 미취업자로 전공과 관계없이 지원할 수 있다.

12개월간 진행되는 모든 교육 과정은 무료이며, 교육생들에게 매달 지원비 100만원을 제공한다.

지난달 말 선발된 부울경 캠퍼스 교육생 100명은 오는 19일까지 스타트 캠프에 참여한 뒤 23일 입학식을 하고 본격 교육을 받게 된다.

개소식에는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과 박형준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부울경에 지역구를 둔 김도읍·김정호·이채익 의원, 교육생 대표 등이 참석했다.

삼성 측에서는 삼성전자의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과 이인용 CR담당 사장,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 청년 SW아카데미 부울경 캠퍼스 개소
삼성 청년 SW아카데미 부울경 캠퍼스 개소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삼성전자의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부산·울산·경남 캠퍼스가 9일 부산 강서구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서 개소식을 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2021.7.9 youngkyu@yna.co.kr

안 장관은 인사말에서 "이제 부울경 청년들에게도 우수한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 참여 기회가 많아지고 지역 기업이 필요한 인재를 확보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며 "많은 기업이 SSAFY와 같은 모델을 도입하는 등 청년 실업 해소를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또 "고용노동부는 경영계와 긴밀하게 협력해 7월부터 청년 응원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고 지역 맞춤형 프로젝트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삼성 하면 초일류의 대명사가 됐고, SSAFY도 초일류 인재 양성 기관이 되고 있다"면서 "SSAFY 성공이 부울경에서 더 확대될 수 있도록 더 많은 투자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 시장은 "울산에도 기회를 주면 좋겠다"고 말했고, 김 지사는 "SSAFY 부울경 캠퍼스가 지역의 특성에 맞는 인재들을 배출할 수 있는 특성화 캠퍼스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고 사장은 "연간 200명 규모의 부울경 청년들에게 양질의 교육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SSAFY는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며 핵심 경쟁력인 소프트웨어 역량을 갖춘 청년을 키우는 데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인 김도읍 의원 등은 축사에서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것에는 여야가 없다"면서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밝혔다.

youngkyu@yna.co.kr,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