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정위, 고위직 복무 태만에 '원스트라이크 아웃' 도입

송고시간2021-07-09 11:50

beta

국장급 간부의 낮술 사건으로 '기강 해이'라는 비판을 받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고위직에 대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공정위와 국토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열린 47개 중앙행정기관 감사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체 기강 확립 방안을 밝혔다.

고위직에 대해선 단 한 차례 복무 위반을 하더라도 즉시 제재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앙부처 감사관회의 개최…공직기강 확립방안 논의

국토부, 산하기관별 전담 감찰반 구성

발언하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발언하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서울=연합뉴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행정기관 감사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국장급 간부의 낮술 사건으로 '기강 해이'라는 비판을 받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고위직에 대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으로 곤욕을 치른 국토교통부는 산하기관별로 전담 감찰반을 구성해 비위 행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공정위와 국토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열린 47개 중앙행정기관 감사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체 기강 확립 방안을 밝혔다.

지난달 초 국장급 간부가 근무시간 중 과도하게 음주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문제가 됐던 공정위는 이달부터 두 달간 복무 실태 및 갑질 행위에 대한 고강도 감찰을 한다.

고위직에 대해선 단 한 차례 복무 위반을 하더라도 즉시 제재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한다.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해당 간부에 대해선 신속하게 엄정 처벌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산하기관별 전담 감찰반을 꾸리는 동시에 미공개 정보를 취급하는 부서의 보안관리를 강화하고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당이득 취득 근절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구윤철 실장은 회의에서 "올해 하반기는 주요 국정과제 성과를 마무리하는 중요한 시기로, 공직사회의 일하는 분위기 조성과 기강 확립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적절한 행위를 한 공직자에 대해서는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공직자는 정부 교체와 관계없이 중립적인 자세로 맡은 바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차 피해 방지 지침' 제정 여부 등 공공부문 성 비위 근절대책도 논의됐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