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조업체 가입자 684만명, 6개월 전보다 18만명↑

송고시간2021-07-09 10:00

beta

등록된 선불식 할부거래업자(상조업체) 75곳의 가입자 수가 지난 3월말 기준 684만명으로 6개월 전보다 18만명(2.7%) 늘어났다고 공정거래위원회가 9일 밝혔다.

이들이 맡긴 선수금은 6조6천649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4천583억원(7.3%)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례
장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등록된 선불식 할부거래업자(상조업체) 75곳의 가입자 수가 지난 3월말 기준 684만명으로 6개월 전보다 18만명(2.7%) 늘어났다고 공정거래위원회가 9일 밝혔다.

이들이 맡긴 선수금은 6조6천649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4천583억원(7.3%) 증가했다.

이중 6조5천908억원(98.9%)은 선수금 100억원 이상인 대형 업체 47개사가 보유 중이다.

상조업체는 소비자에게 받은 선수금의 절반을 은행 등 소비자피해보상보험기관을 통해 보전할 의무가 있다.

71개 업체가 이를 준수하고 있으며, 이들 업체의 선수금 규모는 업계 전체의 99.9%에 달한다.

반면 보전 비율을 위반한 업체 수는 4개로, 전체 선수금 규모의 0.1%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평균 보전 비율은 36.9%에 그쳤다.

연도별 선수금액 변동 추이
연도별 선수금액 변동 추이

[공정거래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업계 전체 선수금 6조6천649억원 중 공제조합, 은행 예치, 지급보증 등을 통해 보전되고 있는 금액은 3조4천104억원(51.2%)이다.

한편 공정위는 이날부터 시정권고 이상의 조치를 한 상조업체의 법 위반 내역을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