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자치구들, 야외 음주금지 명령…공원 폐쇄도(종합)

송고시간2021-07-09 15:35

beta

서울 자치구들이 공원 등에서 야간 음주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잇따라 발동하고 있다.

9일 서울 각 자치구에 따르면 양천구, 마포구, 광진구 등이 공원·녹지(쉼터) 내 야간(오후 10시∼다음날 오전 5시) 음주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서울시가 6∼7일 25개 주요 공원과 한강공원, 청계천변에서 야외 음주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시행했고, 자치구들도 이에 발맞춰 구 단위에서 관리하는 작은 공원들까지 야간 음주금지 명령을 속속 내리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천·마포·광진구 등 밤 10시 이후 공원·쉼터 단속…송파구는 일부 공원 닫아

서울 양천구 공원 음주 단속 모습
서울 양천구 공원 음주 단속 모습

[서울 양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자치구들이 공원 등에서 야간 음주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잇따라 발동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으려는 조치다.

9일 서울 각 자치구에 따르면 양천구, 마포구, 광진구 등이 공원·녹지(쉼터) 내 야간(오후 10시∼다음날 오전 5시) 음주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주요 적용 장소는 양천구 안양천·파리공원·양천공원 등 123곳, 마포구 부엉이근린공원 등 173곳, 광진구 자양동 세모꼴공원 등 69곳이다.

이러한 조치는 음식점이 문을 닫는 오후 10시 이후 야외 공원·녹지로 음주객이몰리는 경우가 많아지자 이를 차단하려는 것이다.

앞서 서울시가 6∼7일 25개 주요 공원과 한강공원, 청계천변에서 야외 음주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시행했고, 자치구들도 이에 발맞춰 구 단위에서 관리하는 작은 공원들까지 야간 음주금지 명령을 속속 내리고 있다.

경의선숲길 야간 음주 단속 모습
경의선숲길 야간 음주 단속 모습

[서울 마포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송파구는 아예 일부 공원을 폐쇄했다. 구는 젊은 층이 자주 찾는 문정컬처밸리 선큰광장을 7일부터 막아버렸으며, 인파가 몰리는 석촌호수 동호 3곳과 서호 1곳은 지난달 23일부터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또 음식점 밀집 지역 안에 있는 방잇골공원을 전면 폐쇄하고, 유흥가와 인접한 평화공원, 동호수 공원, 석촌공원 등은 일부 시설만 남겨두고 닫았다.

자치구들은 현재 특별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공원에서 야간 특별점검·단속을 벌이고 있다.

음주 행위가 적발되면 우선 계도하고, 불응하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또 명령 위반으로 발생한 모든 코로나19 감염 관련 검사·조치·치료 등 비용을 청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오후 10시 이후 공원·녹지 내 음주행위 금지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이번 기회로 공원 내에서 음주를 하지 않는 분위기가 형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mi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d10Kyc_HJ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