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1분기 D램 점유율 41.2%…5분기 만에 반등

송고시간2021-07-09 08:53

beta

삼성전자[005930]의 1분기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이 직전 분기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D램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41.2%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D램 점유율은 지난 2019년 3분기 44.4%를 기록한 뒤 지난해 4분기까지 5분기 연속 하락했다가 올해 1분기에 다시 반등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옴디아 조사, SK하이닉스는 28.8%로 전분기 대비 소폭 하락

스마트폰 D램은 삼성이 54% 점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1분기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이 직전 분기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D램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41.2%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보다 0.02%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삼성전자의 D램 점유율은 지난 2019년 3분기 44.4%를 기록한 뒤 지난해 4분기까지 5분기 연속 하락했다가 올해 1분기에 다시 반등한 것이다.

삼성전자, 모바일 D램·낸드플래시 결합한 uMCP 신제품 출시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 모바일 D램·낸드플래시 결합한 uMCP 신제품 출시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SK하이닉스[000660]가 28.8%의 점유율로 2위를, 미국의 마이크론테크놀로가 24.3%로 3위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4분기(29.3%)보다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고, 마이크론은 작년 4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점유율 1, 2%는 회사의 공급 방침에 따라 쉽게 바뀔 수 있는 수치로, 삼성전자가 메모리 시장에서 여전히 높은 시장 지배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2분기부터 반도체 슈퍼사이클(초호황)이 본격화된 가운데 점유율 수치에도 변동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D램에 비해 경쟁이 치열한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는 1분기 33.4%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키옥시아(18.4%), 웨스턴디지털(14.2%), SK하이닉스(12.2%), 마이크론(11.9%), 인텔(7.4%) 등의 순이다.

인텔 낸드 부문 인수를 진행중인 SK하이닉스는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낸드 점유율이 20%에 육박하며 키옥시아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설 전망이다.

한편 또다른 시장조사업체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해 1분기 스마트폰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이 삼성전자가 49%의 압도적인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2위는 SK하이닉스로 23%, 3위는 마이크론으로 14%다.

이 가운데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한 D램의 경우 삼성이 1분기 54%의 매출 점유율로 과반을 차지했고, SK하이닉스 25%, 마이크론 20% 순이었다.

스마트폰용 낸드는 삼성이 42%였고, SK하이닉스와 키옥시아가 각각 20%, 19%의 점유율을 보였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