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유전자 기업, 전 세계 산전 검사 정보 군과 공유"

송고시간2021-07-08 15:39

beta

중국의 유전자 기업이 군과 협력해 태아의 유전자 정보를 취합·분석해 안보 위협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국 유전자 기업 BGI(화다·華大)가 인민해방군과 해당 기술을 개발해 임신 초기 태아의 유전자를 분석, 이를 연구했다는 것이다.

미국은 BGI의 이 같은 활동을 국가 안보 위협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공개 접근이 가능한 자료를 토대로 로이터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GI·중국군, 태아 유전자 정보 공동 연구"

미 정보 당국 "중국 정부가 유전자 정보 입수 가능성"

중국 외교부 "미국의 근거 없는 주장"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중국의 유전자 기업이 군과 협력해 태아의 유전자 정보를 취합·분석해 안보 위협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BGI의 산전 검사지를 들고 있는 여성
BGI의 산전 검사지를 들고 있는 여성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유전자 기업 BGI(화다·華大)가 인민해방군과 해당 기술을 개발해 임신 초기 태아의 유전자를 분석, 이를 연구했다는 것이다.

미국은 BGI의 이 같은 활동을 국가 안보 위협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공개 접근이 가능한 자료를 토대로 로이터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최대 유전자 정보 회사인 BGI는 지난 2013년 유전자 정보 분석 사업을 시작했다. 이 회사는 '니프티'(NIFTY)라는 이름으로 상품을 출시해 '비침습 산전 검사'로는 세계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산모의 혈액 샘플로 다운증후군과 같은 기형 여부를 사전에 검사하는 것이다.

현재까지 전 세계 800만명이 BGI의 산전 검사를 받았다고 한다. 미국을 제외한 영국과 유럽, 캐나다, 호주, 태국, 인도 등 52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했다.

유전자
유전자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BGI는 홍콩의 연구소에 보낸 남은 혈액 표본과 인구 조사를 위한 검사에서 뽑은 유전자 정보를 사용했다.

이와 함께 유럽과 아시아에서 검사를 받은 여성 500명의 유전자 정보도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는 중국유전자은행(CNGB)에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BGI 측은 "유전자 검사에서 서면 동의를 받았으며 5년이 지나면 해외에서 얻은 샘플은 파기한다"라며 "분석 과정에서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에는 접근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국가 안보나 국방 목적으로 정보를 요구한 적이 없고, 제공하지도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해당 검사의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서는 '국가 안보에 직결될 경우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라고 돼 있다는 게 로이터 통신의 지적이다.

미 국가방첩안보센터(NCSC)는 "해외에서 니프티 검사를 받는 여성들은 중국 정부가 유전자 정보를 입수할 수도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라며 "산전 검사가 의학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중국군으로 유전자 정보가 흘러 들어갈 수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산전 검사를 제공하는 다른 회사들도 연구 목적으로 정보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BGI의 규모에 미치지 못하며, 정부와의 밀접도 역시 다르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방콕의 BGI 건물
방콕의 BGI 건물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 통신의 분석 결과 BGI는 지난 2010년 군 병원에서 태아 유전자 정보를 연구했고, 군과 공동으로 10건이 넘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또 BGI는 2018년에는 군의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니프티 정보를 분석했으며 중국 여성에서 확산한 바이러스를 연구해 정신 질환의 인자를 찾아내려 시도했다.

티베트와 위구르 소수 민족의 특징과 유전자와의 관계를 연구하기도 했다.

BGI는 태아와 임신부의 유전적 정보뿐만 아니라 의뢰인의 국적, 체중, 신장, 질병 이력 등에 대한 정보도 축적했다는 게 로이터 통신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미국의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